북한군이 준전시상태 명령을 해제한 지 하루가 지난 26일 오전 인천시 강화군 양사면 제적봉 평화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개풍군 삼달리.

북, ‘전투태세’ 제때 수행 못해

남북 간의 군사적 긴장상태가 최고조에 달했던 시기 북한이 '전연지역(휴전선일대)에 '완전전투태세'를 선포했지만 북한군의 기동력이 한심한 수준이었다는 뒷얘기들이 속속 전해지고 있습니다. 전연지역 부대들이 진지를 옮기는데 꼬박 하루가 걸렸다고...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