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국내국제 전화 가능한 전화기 등장

북한 평양시내에서 주민들이 휴대전화를 사용하고 있다.

앵커: 북한 보안서와 보위부가 중국 손전화기를 이용해 남한에 정착한 가족들과 통화하는 이른바 ‘전화쟁이’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에 나섰다는 소식입니다. 김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최근 북한에서 남한에 탈북민 가족을 둔 사람들을 ‘전화쟁이’라고 부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탈북해 남한에 정착한 가족들에게 금전적 도움을 받기 위해 불법통화를 자주하는 주민들을 일컫는 말인데 사법당국이 이들에 대한 단속에 나섰다고 현지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20일 “요즘 보안서와 보위부가 외부와 통화하는 ‘전화쟁이’들을 단속하고 나섰다”면서 “전화쟁이들은 중국 휴대전화를 이용해 한국 내 가족, 친지와 통화를 하는 사람들로 사법당국이 이들을 단속하느라 여념이 없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보안서와 보위부가 갑자기 늘어난 ‘전화쟁이’단속에 나선 것은 최근 확산일로에 있는 중국산 손전화 때문”이라며 “요즘 나오는 중국산 손전화는 조선 국내전화도 되지만 중국통신사의 칩(유심)을 바꿔 장착하면 중국 기지국을 통한 국제전화도 바로 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전화기 한 대로 국내전화와 국제전화가 가능하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중국산 손전화기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며 “중국산 손전화기가 보급되면서 국제통화량이 급격히 늘었고 사법당국이 모든 통화를 다 감시할 수 없는 한계에 다다른 실정”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 “최근 사법당국이 김일성 부자 동상주변에서의 전화통화를 금지한다고 인민반 회의에서 선포했다”며 “만일에 동상 폭파사건이 발생할 경우, 전화를 사용하다 사건에 연루될 수 있으니 동상인근 300미터 이내에서 통화를 해서는 안 된다고 못 박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 함경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22일 “국경연선의 일부 지역에 ‘전화쟁이’를 색출하려는 보안원들이 포진됐다”며 “전파방해가 닿지 않는 곳에서 남한과의 통화량이 늘어나자 보안서가 이런 지역에 진을 치고 단속에 나선 것”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본래 전화쟁이는 남한에 탈북한 가족과 북에 있는 가족을 전화로 연결해주고 환전수수료를 챙기는 전문브로커를 뜻하는 말이었다”며 “하지만 최근에 일반 주민들도 중국 통신사의 유심칩을 손전화에 장착해 국제통화를 용이하게 할 수 있게 되어 전화쟁이로 불리기 시작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특히 “칩만 바꿔주면 국내통화와 국제통화가 가능한 전화기가 유행하는 데는 다른 이유도 있다”며 “대당 3천위안이 넘는 중국산전화기는 통보문(문자)전송도 가능해 전화기와 중국 통신사 유심칩은 없어서 못 팔정도”라고 강조했습니다.

소식통들은 한국에 정착한 가족 친지들과 통화해야 목돈을 얻을 수 있기에 너도나도 중국산 전화와 유심칩을 구입하려 든다며 이른바 ‘전화쟁이’들에 대한 집중단속을 벌리고 있지만 대부분의 ‘전화쟁이’들이 보안기관과 연계가 있어 단속해도 다 빠져 나간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