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일본에 독도 영유권 시정 촉구

서울-박성우 parks@rfa.org
2011-03-30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MC: 일본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내용이 포함된 중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것에 대해 한국 정부가 강력하게 항의하고 이를 즉각 시정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박성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일본 정부의 중학교 교과서 검정 통과는 대지진 이후 한국 국민들 사이에서 성금 모금 운동이 펼쳐지는 가운데 이뤄졌습니다.

하지만 한국 정부는 일본에 대한 인도적 지원과 독도 영유권 문제는 별개의 사안으로 분리해 대응한다는 원칙을 확인했습니다.

“일본 교과서에 관한 문제가 (일본을 돕자는) 한국 국민의 생각과 정신에 영향을 끼치지 않기를 기대한다”는 겁니다. 외교통상부 조병제 대변인입니다.

조병제: 지금 정부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에 각계각층에서 쏟아지고 있는 성원과 지원, 이것은 그야말로 순수하고 아름다운 인류애적인 정신의 반로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한국 정부는 일본 정부에 대한 단호한 입장 표명도 잊지 않았습니다. 외교통상부는 무토 마사토시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해 “실망과 유감”의 뜻을 표하고, 근본적인 시정을 촉구했습니다. 조병제 대변인입니다.

조병제: 독도는 우리나라가 영토 주권을 확고히 행사하고 있고, 우리 국민들이 언제나 자유롭게 왕래하고 있는 우리의 영토다. 독도의 영유권을 훼손하려는 일본의 어떠한 기도에 대해서도 단호하게 대응한다는 우리 정부의 입장은 확고하다.

한국 정부는 독도에 종합해양과학기지를 건설하는 등 실효적 지배 방안을 적극 추진하고 독도가 한국 영토임을 알리는 교육과 홍보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독도 영유권 주장을 기술한 중학교 교과서 12종의 검정을 통과시킨 교과서 심의 결과를 30일 공개했습니다.

심의 결과에 따르면 독도 영유권 주장을 기술한 교과서는 종전의 10종에서 12종으로 늘어났고, 특히 독도를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내용을 담은 교과서의 숫자가 1종에서 4종으로 늘어났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 인쇄
  • 공유
  •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