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주민들, 내달 중국식 농업개혁 기대감

서울-문성휘 moons@rfa.org
2012-03-30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MC: 오는 4월 중순 개최 예정인 북한최고인민회의에 대해 주민들이 상당한 기대감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회의에서 제한적이긴 하지만 개혁과 관련된 논의가 있을 것 이라는 희망 때문인데요. 특히 농업부문에서 중국식 개혁방안을 도입할지에 주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고 소식통들이 전해왔습니다.

자세한 소식, 문성휘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주민들 속에서 농업개혁에 대한 논란이 일기 시작한 것은 지난 2월 중순 부터입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 생일 70돌을 앞두고 강도 높게 진행될 것이라고 예견되었던 ‘거름생산실적 총화’사업이 별다른 이유 없이 흐지부지되면서 농업부문 개혁에 관한 논의들이 시작되었다는 게 소식통들의 한결같은 전언입니다.

해마다 거름생산실적이 부실한 기관장들을 사상투쟁에 내세워 처벌할 정도로 요란하게 진행됐던 총화사업이 갑자기 사라진 것을 놓고 주민들 속에서는 후계자 김정은이 농업개혁을 추진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돌기 시작했다는 것 입니다. 장차 땅을 개인들에게 나눠줄 것이기 때문에 기관, 기업소들이 동원돼 거름을 생산해 줄 이유가 없어 졌다는 게 주민들의 논리입니다.

한 때 주춤했던 이 같은 논란이 다시 불거지게 된 것은 북한 당국이 김일성 주석의 생일 100돌을 앞두고 최고인민회의와 노동당대표자회를 잇달아 개최한다고 발표하면서부터 입니다.

최근 연락이 닿은 평안북도의 소식통은 “최고인민회의와 당대표자회에서 개혁과 관련된 헌법 개정이 있을 것이라는 말들이 크게 돌고 있다”며 “다른 것은 몰라도 농업부문 만큼은 개혁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고 말했습니다.

최고인민회의와 당대표자회에서 후계자 김정은을 노동당 총비서로 추대할 것은 거의 확실해 보이지만 개혁과 관련된 논의도 함께 진행될 것이라는 추측에 힘이 실린다는 얘기입니다.

소식통은 “농업부문 개혁 없이는 식량문제 해결이 불가능하다는 현실에 대해 누구나 공감하고 있다”며 “농업개혁을 논한다면 다가오는 최고인민회의와 당대표자회 밖에 기회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 소식통은 4월 중순부터 본격적인 밭갈이에 들어가야 하고 5월 초부터는 씨붙임(파종)을 시작하기 때문에 농업개혁을 하려면 밭갈이가 시작되기 전에 땅을 농민들에게 나눠주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함경북도 소식통도 “아직은 추측에 불과하지만 최고인민회의에서 농업개혁에 대한 결정이 있을 수 있다는 주민들의 기대감이 매우 높은 것은 사실”이라며 “당대표자회와 최고인민회의를 통해 새로운 김정은 시대를 선포할 가능성이 크다”고 언급했습니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많은 지식인들과 대학생들이 새로운 김정은 시대는 김일성, 김정일 시대와는 분명히 다른 개혁과 개방을 지향할 수 있다고 예상하고 있다며 광명성(은하) 로켓 발사도 김일성, 김정일 시대를 화려하게 마무리하는 일종의 선언의식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파격적인 주장도 내놓았습니다.

특히 그는 거름생산이 원인도 없이 중단된 사례를 놓고 김정은이 농업개혁을 구상했던 것은 틀림없는 사실로 믿고 있다면서 만약 이번 최고인민회의에서 농업개혁과 관련된 논의가 이루어지지 못한다면 김정은의 유일적 영도에 대해 의심해볼 여지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또 김정은이 정말 권력을 장악해 자기 마음대로 개혁을 추진할 것인지, 다른 세력에 휘둘려 좌절할 것인지는 최고인민회와 노동당 대표자회가 끝나면 드러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 인쇄
  • 공유
  •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