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싱가포르를 돈세탁 기지 이용 가능성”

워싱턴-정아름 junga@rfa.org
2012-05-16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MC: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동남아시아 방문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오른 가운데, 북한이 싱가포르를 돈세탁과 같은 불법 금융 활동에 사용할 수도 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정아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김영남 상임위원장이 3박 4일 일정으로 싱가포르, 인도네시아를 방문한 것이 동남아시아국가들과의 경제 교류 확대의 시도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한편으로는 북한이 국제 제재망을 피해 싱가포르를 불법 금융 활동에 사용할 우려가 있다고 미국 하버드대학교의 케네디 정책대학원의 존 박 선임연구원이 밝혔습니다.

박 연구원은 15일RFA자유아시아방송과의 전화회견에서 싱가포르가 금융, 재정에 있어 아시아, 더 나아가 국제 금융 시장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반면 싱가포르에서 재산도피와 돈세탁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이 싱가포르와 같은 국가와 경제적으로 많은 교류와 협력을 꾀하고 있고 관심을 두고 있다는 것은 이런 점에서 큰 우려와 경고를 주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존 박: 싱가포르는 아시아 금융 시장의 중심이어서, 북한 뿐만 아니라 다른 국가에 의해서도  돈 세탁과 같은 불법 자금 거래 등의 통로로 이용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그는 북한이 홍콩 마카오의 방코 델타아시아 은행을 통해 위조달러 유통과 돈 세탁을 해오다 2005년 미국이 이 은행에 예치된 북한 예금 2500만달러를 동결한 후, 마카오 은행 등 금융권에 대한 제재와 감시가 심해지자 싱가포르가 대안으로 떠올랐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싱가포르와 북한 간 경제 고위관료 등의 경제 연수가 이러한 불법 거래 활동의 좋은 구실이 될 수 있다면서, 자본주의 경제를 배운다는 등의 넓은 의미의 ‘경제 발전’을 내세우지만 다른 용도로 사용될 가능성도 크다고 존 박 선임연구원은 전망했습니다.

그는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가 경제 개혁을 추진하겠다고 마음 먹더라도, 현재 북한의 경제 상황으로는 이러한 기반이 전혀 마련돼 있지 않기 때문에 매우 긴 시간이 걸릴 것이라면서 이같이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