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용호 부상 “북, 미북합의 이행할 것”

워싱턴-양성원 yangs@rfa.org
2012-03-12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MC: 지난주 미국 뉴욕에서 열린 한반도 관련 토론회와 간담회에서 북한의 리용호 외무성 부상은 지난달 미북대화에서 북한이 합의한 우라늄 농축 중단 등을 확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양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시라큐스대학 등의 주최로 지난 7일부터 사흘간 뉴욕에서 열린 이번 토론회에 참석했던 복수의 참가자들은 12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이번 회의의 분위기는 매우 긍정적이었다면서 북한 측과 기대 이상으로 유익한 대화를 나눴다고 평가했습니다.

10년 이상 북한 문제를 다뤄온 한 참석자는 자신의 대북 접촉 경험 중 이번 토론회의 분위기가 가장 좋았다면서 리용호 부상은 북한의 김정은 새 지도부를 대표해서 북한 측 입장을 밝혔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또 리 부상의 발언을 종합해볼 때 북한이 조만간 국제원자력기구에 연락을 취해 우라늄 농축 중단에 대해 사찰을 받기로 한 합의, 또 미국의 식량지원과 관련된 분배감시요원 허용에 대한 합의를 반드시 이행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지난 9일 토론회에서 리 부상을 만난 미국의 존 케리 상원 외교위원장도 AP통신 등에 북한 측이 최근 미북 간 합의사항을 이행하겠다는 다짐을 했다면서 리 부상이 미국과 다투지 않고 과거와는 다른 미북관계를 원한다는 진정한(profound)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토론회에 참석한 또 다른 전문가는 리 부상이 예상 외로 솔직한 속내를 거침없이 밝혀 개인적으로 많이 놀랐다면서 최근 미북 간 합의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는 없었지만 북한 측의 분명한 합의 이행 의지는 느낄 수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또 북한 측이 이른바 ‘선 미북관계 개선, 후 북핵문제 해결’을 주장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이 전문가는 북한 측이 그런 주장을 한 것은 사실이라면서, 하지만 미국 측 참가자 등은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북한 측에 분명히 전했다고 소개했습니다.

또 다른 참석자는 이번 토론회에서 미북관계 개선과 북핵문제 해결의 순서(sequencing)와 관련한 논의가 있었다면서 미북 간에 그 순서와 관련한 모종의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북한의 리용호 부상은 한반도 관련 토론회에 이어 지난 9일 전미외교정책협의회(NCAFP)가 마련한 간담회에도 참석했습니다.

이 간담회에 참석했던 미국 국무부 관리 출신의 에반스 리비어 전 코리아소사이어티 회장은 9일 행사를 마치고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의 김정은 새 정권이 과거 김정일 정권과 ‘연속성’을 유지할 것이란 느낌을 받았다면서 최근 미북 간 합의가 별 문제없이 이행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리비어 전 회장은 또 북한 측과의 간담회에서 남북관계 개선의 중요성도 강조했다고 소개했습니다.

insert(Revere) 많은 사람들이 남북대화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남북대화는 남북 간 문제뿐 아니라 미북 간 문제를 푸는 전반적인 과정에서도 필수적인 요소입니다.

한편 일본의 요미우리신문은 12일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리 부상이 전미외교정책협의회 간담회에서 “올해 안에 미국과 북한 수도에 연락사무소를 개설하길 바란다”면서 “이는 최상부의 뜻”이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미국 국무부 대변인실은 12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당시 간담회에 미국 현직 관리가 참석하지 않아 ‘연락사무소’ 문제와 관련해 구체적으로 논평할 수 없다면서 다만 미북 관계의 진정한(genuine) 진전을 위해서는 북한이 약속한 의무를 다하고, 비핵화와 남북관계 차원에서 실질적인(real) 진전을 보일 필요가 있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또 국무부 측은 일요일인 지난 11일 워싱턴에서 미국의 글린 데이비스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한국 외교부의 임성남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만나 최근 미북 간 베이징 협의와 관련해 생산적인 논의를 했다면서 이는 미국과 한국의 긴밀한 정책 조율이 지속되고 있다는 사실을 잘 나타내 준다고 덧붙였습니다.

(DOS) Their productive discussions covered the recent US-DPRK talks in Beijing and reflected the continued close coordination between the US and the Republic of Korea.
하고 싶은 말 (0)
  • 인쇄
  • 공유
  •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