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미트 방북, 평화와 안정에 도움돼야”

서울-박성우 parks@rfa.org
2013-01-08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앵커: 미국의 최대 인터넷 기업인 ‘구글’의 에릭 슈미트 회장과 빌 리처드슨 전 뉴멕시코 주지사의 북한 방문과 관련해 한국의 외교통상부는 이들의 방북이 “한반도 평화와 안정이 증진되는 방향으로 이뤄질 것을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박성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과 빌 리처드슨 전 뉴멕시코 주지사 일행이 8일 김일성종합대학을 둘러보는 등 평양에서의 일정을 소화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북한 내 언론 보도를 통해 이들의 소식을 알 수 있을 뿐 방북 목적이나 구체적 일정은 정부 당국에 의해 확인된 게 하나도 없습니다.

북한에 억류된 한국계 미국인 배준호 씨의 석방 문제가 논의될 것이라는 외신의 보도가 있었을 뿐입니다.

한국 외교통상부의 조태영 대변인은 8일 이들의 북한 방문은 “사적인 것”이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또한 이들의 방북이 한반도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도 원칙적 입장만 내놓을 뿐 구체적인 언급은 삼갔습니다.

조태영 외교통상부 대변인: 동인들의 방북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이 증진되는 방향으로 이루어질 것을 희망하고 있습니다.

미국 측의 반응은 더 냉랭합니다. 미 국무부는 슈미트 회장 등의 방북에 대해 “시점이 좋지 않다”, 그리고 “경솔하다”는 평가를 내린 바 있습니다.

이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북 제재 문제가 논의되는 상황을 고려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이 같은 분위기 속에서 그나마 관심이 가는 부분은 슈미트 회장 일행이 김정은 제1비서를 만날지 여부입니다.

익명을 요구한 한국 정부 관계자는 “김정은이 국제사회의 주목을 받고자 한다면, 그리고 미국과의 관계 개선 의지를 보이고자 한다면 슈미트 회장과 리처드슨 전 주지사 일행을 만나지 않겠느냐”고 내다봤습니다.

하지만 이번 방북단에는 책임 있는 당국자가 동행하지 않았기 때문에 김정은 제1비서가 직접 나서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는 관측도 있습니다.

다만 북한과 미국은 슈미트 회장 일행의 이번 방북을 통해 관계 개선의 의지를 간접적으로 탐색하는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했습니다.

미 국무부의 눌런드 대변인도 7일 슈미트 회장 일행이 귀국하면 북한에서 있었던 일들에 대해 “경청”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중국 베이징을 경유해 7일 평양에 들어간 슈미트 회장과 빌 리처드슨 전 뉴멕시코 주지사 일행은 3박4일간 북한에 머문 뒤 10일 베이징을 거쳐 미국으로 돌아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 인쇄
  • 공유
  •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