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김 “대북협상 한국과 공조 필수”

워싱턴-양성원 yangs@rfa.org
2011-11-04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오는 10일 서울에 부임하는 성김 주한미국대사가 4일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한국 기자들을 만나 환담하고 있다.
오는 10일 서울에 부임하는 성김 주한미국대사가 4일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한국 기자들을 만나 환담하고 있다.
RFA PHOTO/ 양성원
오는 10일 서울로 부임하는 미국의 성 김 주한미국대사는 4일 북한과의 협상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한국과의 긴밀한 정책 공조라고 밝혔습니다. 자세한 소식을 양성원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오는 10일 한국에 부임하는 성 김 신임 주한미국대사는 4일 국무부 청사에서 한국 기자들과 만나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김 대사는 북한을 다루는 데 있어 자신의 후임인 클리포드 하트 6자회담 특사와 신임 글린 데이비스 대북정책 특별대표에게 줄 수 있는 조언을 묻는 자유아시아방송(RFA)의 질문에 한국과의 긴밀한 정책 공조가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insert(Kim) 물론 하트 특사와 데이비스 특별대표와 여러 차례 대화를 나눴지만 그들에게 줄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조언이라고 한다면 한국과 긴밀한 조율(close coordination)을 계속하라는 것입니다.

김 대사는 하트 특사와 데이비스 대표에게 북한 문제는 오직 한미 두 나라의 긴밀한 정책 공조와 협조 속에서만 해결될 수 있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면서 미국의 대북정책과 관련해 이들도 앞으로 한국 측과 긴밀히 공조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습니다.

최초의 한국계 주한미국대사로 부임하게 된 김 대사는 한국에서 미국대사로 일하면서 한미 간 이해 충돌이 생기지 않겠냐는 질문에 “미국의 국익을 옹호한다고 해서 한국의 국익에 반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사는 물론 한미 두 나라 간 약간의 의견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중요한 부분에서 상호이익이 일치하는 부분이 많으며 또 한미관계가 성숙하고 복합적이기 때문에 대사로서 일할 때 이해충돌을 우려하지는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내년 한국과 미국의 대통령 선거 결과와 관계없이 한미동맹 관계를 더욱 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성 김 대사는 최근 제네바에서 있었던 제2차 미북 고위급 대화에 대한 평가와 북한의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 중단 가능성 등을 묻는 질문에는 답변하기 곤란하다고 말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