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비국가 활동세력’ 군사 지원 지속”

저항세력이나 테러단체 등 비국가 활동세력에 대한 북한의 지원은 예나 지금이나 변하지 않고 지속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중동지역 테러단체 헤즈볼라의 소년 단원들.

앵커: 저항세력이나 테러단체 등 비국가 활동세력에 대한 북한의 지원은 예나 지금이나 변하지 않고 지속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보도에 홍알벗 기자입니다.

김일성 주석으로부터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거쳐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까지 이어지는 북한의 지도자들은 한결같이 외국에서 활동하는 비국가 활동세력(Non-State Actors)에 대한 지원을 통해 동맹세력을 다지고 외화를 벌어들였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조지워싱턴대학 동아시아역사학 전공 벤자민 영 박사과정은 5일 워싱턴DC에 있는 한미경제연구소에서 특별강연을 갖고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영 씨는 김일성 주석 당시에는 앙골라와 같은 주로 아프리카 국가에서 발생한 내전에 참가해 새로운 정권의 설립을 지원하는가 하면, 멕시코, 즉 메히꼬와 스리랑카에도 진출해 태권도 등 무술은 물론 군사훈련도 지원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 시절에는 스리랑카 무장 반군 단체인 타밀 타이거에 무기를 대거 판매하는가 하면, 헤지볼라나 하마스 같은 중동지역 테러단체에도 무기를 판매함으로써 외화를 벌어들였다고 지적했습니다.

벤자민 : 북한은 헤지볼라에게, 남부 레바논 지역의 땅속에 어떻게 터널을 뚫고 연결하며, 어떻게 진지를 구축하는지 등 군사지원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김정은 시대로 넘어와서는 저항군이나 테러단체와의 직접적인 무기 거래 등은 겉으로 나타나지 않고 있지만, 이란이나 시리아를 통해 화학무기 등을 밀매하고 있다는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현재 김정은 위원장은 핵무기와 미사일 개발에 더욱 신경을 쓰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상대적으로 비국가 활동세력에 대한 북한의 지원이 수그러든 것처럼 보일 수 있다고 영 씨는 말했습니다.

하지만, 예측하기 힘든 국제정치상황에서 핵과 미사일에 가려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북한과 비국가 활동세력 간의 접촉을 예의 주시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