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us
세계식량계획이 운영하는 북한 내 영양과자 공장.

스위스, 660만 달러 대북 식량지원

스위스 정부가 북한의 만성적인 영양실조 상황을 우려해 미화 약 660만 달러를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을 통해 지원했습니다. 국제사회의 올해 첫 대북 식량지원 기부국은 스위스라고 세계식량계획이 밝혔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의 실케 버 아시아 담당 대변인은 스위스 외무부...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