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여성 노농적위대원이 총기를 점검하고 있는 모습.

북, 총기류 보유자에 ‘국가반역죄’ 경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제1비서가 총기류와 화약류를 회수할 데 대한 지시를 내렸다고 현지 소식통들이 전해왔습니다. 새로운 지시에 따라 농사에 필요한 질소비료까지 유사화약류로 분류되어 주민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