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초모생들, 열차 없어 입대 지연

서울-문성휘 moons@rfa.org
2012-05-04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MC: 전력난과 부품문제로 북한의 열차운행이 파행을 면치 못하고 있습니다. 열차편이 날로 악화됨에 따라 4월 26일에 양강도를 출발하려던 신입병사들이 아직도 해당 부대로 떠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 내부소식, 문성휘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4월 26일, 평양시에 이어 북한의 국경도시인 양강도 혜산시에서도 남한의 이명박 대통령을 성토하는 10만 군중집회가 열렸습니다. 이날 집회장 중심에는 ‘제3차 초모사업’으로 인민군에 입대한 신입병사 수백 명이 모여 참가자들의 주목을 끌었습니다.

집회가 끝나자 신입병사들은 해당 부대로 떠나기 위해 10만 여명의 집회참가자들과 가족들의 환송을 받으며 혜산역으로 향했습니다. 하지만 인솔군관(장교)을 따라 혜산역으로 향했던 일부 초모생들은 텅 빈 역전에서 밤을 새워야 했고 다음날 아침 ‘연락이 있을 때까지 집에서 대기하라’는 지시를 받고 다시 흩어져야 했습니다.

최근 연락이 닿은 양강도의 소식통은 “4월 26일에 출발하려던 초모생들의 일부가 떠나지 못하고 있다”며 “혜산-만포행 4열차가 김형직군에서 고장으로 멈춰 섰는데 아직도 움직이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의 초모사업은 3월 20일부터 시작돼 4월 25일까지 모두 3차례에 걸쳐 진행된다는 것입니다.

이날 3차 초모생 모집으로 입대한 신입병사들은 군중집회에 참가한 후 오후 3시 30분에 혜산광장을 출발해 4시까지 혜산역에 도착했습니다. 초모생들을 바래우기 위해 혜산역에 나와 음악을 연주하던 ‘시 기동예술선전대’와 ‘혜명 중학교’ 취주악대는 열차가 지연되자 가족들과 초모생들을 남겨 놓은 채 두 시간 만에 철수했다고 합니다.

소식통은 “초모생들을 태우고 떠나야 할 혜산-평양행 제2열차는 백암군 영하역에서 정전으로 멈추어 섰고 만포-혜산행 제4열차는 고장으로 후창역에 멈춰 섰다”며 “밤 11시 경에야 혜산-평양행 2열차가 간신히 도착해 초모생들을 태우고 떠났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혜산-만포행 4열차로 떠나야 할 초모생들의 절반은 열차가 들어오지 않아 가족들과 함께 역전에서 밤을 새우다 다음날 아침 모두 흩어지고 말았다는 얘기입니다.

이와 관련 혜산시의 또 다른 소식통은 “4열차가 고장으로 인해 후창역에 방통들만 남겨놓은 채 만포시로 돌아갔다”며 “언제 들어올지 기약조차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출발도 하지 못한 신입병사들을 보며 “이런 판국에 전쟁을 하겠다는 사람들이 우습다. 전쟁이 일어나면 싸워도 보지 못하고 끝이 날 것”이라고 비난하는 주민들의 목소리도 함께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