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낭독] 금희의 여행

워싱턴-이현기 leeh@rfa.org
2009-12-08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아오지에서 서울까지 7,000km
금희의 여행

kumhee_journey_cover.jpg
PHOTO courtesy of 도서출판 민들레 Photo: RFA
글쓴이: 최금희
1983년 함경북도 아오지(현재 은덕군)에서 태어나 인민학교를 마치고 고등중학교 2학년이던 15살 때 가족과 함께 두만강을 건너 중국으로 갔습니다. 그 뒤 4년 동안 죽음의 고비를 여러 차례 넘기며 우여곡절 끝에 2001년 4월에 한국으로 왔습니다. 탈북 청소년을 위한 대안학교인 셋넷학교를 졸업하고 현재 한국외국어대학교 중국어과를 다니고 있습니다.

(본문에서) 배고픔과 그리움만 가득 남기고 떠나 온 고향이 한없이 미웠던 나날을 지나서 지금은 고향땅이 있었기에 누군가를 그리워하고 그들을 만나기 위해 열심히 살아가는 나를 보게 됩니다. 얼어붙은 두만강을 건너지 않았다면, 목숨걸고 배를 타지 않았다면, 서러운 내 신세를 원망하지 않았다면, 어머니에 대한 사랑도 고향 친구들에 대한 그리움도 몰랐을 것입니다. 고향을 떠났기에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알게 되었고, 깊은 사랑을 알게 해 준 가족과, 고마움을 알게 해 준 많은 사람들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후략)

방송듣기(mp3):

1편(11/17/2009)
2편(11/18/2009)
3편(11/19/2009)
4편(11/20/2009)
5편(11/23/2009)
6편(11/24/2009)
7편(11/25/2009)
8편(11/26/2009)
9편(11/27/2009)
10편(11/30/2009)
11편(12/01/2009)
12편(12/02/2009)
13편(12/03/2009)
14편(12/04/2009)
15편(12/07/2009)
16편(12/08/2009)
17편(12/09/2009)
18편(12/10/2009)
19편(12/11/2009)
20편(12/14/2009)
21편(12/15/2009)
22편(12/16/2009)
23편(12/17/2009)
24편(12/18/2009)
25편(12/22/2009)
26편(12/23/2009)
27편(12/24/2009)
28편(12/25/2009)
29편(12/28/2009)
30편(12/31/2009)
31편(01/01/2010)
32편(01/04/2010)
33편(01/05/2010)
34편(01/06/2010)
35편(01/07/2010)
36편(01/08/2010)
37편(01/11/2010)
38편(01/12/2010)
39편(01/13/2010)
40편(01/14/2010)
41편(01/15/2010)
42편(01/18/2010)
43편(01/19/2010)
44편(01/20/2010)
45편(01/21/2010)
46편(01/25/2010)
47편(01/26/2010)
48편(01/27/2010)
49편(01/28/2010)
50편(01/29/2010)
51편(02/01/2010)
52편(02/02/2010)
53편(02/03/2010)
54편(02/04/2010)
55편(02/05/2010)
56편(02/08/2010)
57편(02/09/2010)
58편(02/10/2010)
59편(02/11/2010)
60편(02/12/2010)
61편(02/15/2010)
62편(02/16/2010)
63편(02/17/2010)
64편(02/18/2010)
65편(02/19/2010)
66편(02/22/2010)
67편(02/23/2010)
68편(02/24/2010)
69편(02/25/2010)
70편(02/26/2010)
71편(03/01/2010)
72편(03/02/2010)
73편(03/03/2010)
74편(03/04/2010)
75편(03/05/2010)
76편(03/08/2010)
77편(03/09/2010)
78편(03/10/2010)
79편(03/11/2010)
80편(03/12/2010)
81편(03/15/2010)
82편(03/16/2010)
83편(03/17/2010)
84편(03/18/2010)
85편(03/19/2010)
86편(03/22/2010)
87편(03/23/2010)
88편(03/24/2010)
89편(03/25/2010)
90편(03/26/2010)
91편(03/29/2010)
92편(03/30/2010)
93편(03/31/2010)
94편(04/01/2010)
95편(04/02/2010)
96편(04/05/2010)
97편(04/06/2010)
98편(04/07/2010)
99편(04/08/2010)
100편(04/09/2010)
101편(04/12/2010)
102편(04/13/2010)
103편(04/14/2010)
104편(04/15/2010)
105편(04/16/2010)
106편(04/19/2010)
107편(04/20/2010)
108편(04/21/2010)
109편(04/22/2010)
110편(04/23/2010)
111편(04/26/2010)
112편(04/27/2010)
113편(04/28/2010)
114편(04/29/2010)
115편(04/30/2010)
116편(05/03/2010)
117편(05/04/2010)
118편(05/05/2010)
119편(05/06/2010)
120편(05/07/2010)
121편(05/10/2010)
122편(05/11/2010)
하고 싶은 말 (0)
  • 인쇄
  • 공유
  • 이메일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