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us
한국을 방문한 북한 기자의 왼쪽가슴에 인공기와 김일성 주석·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진이 새겨진 배지가 달려 있다.

북, 김부자 배지 ‘비상금’으로 이용

북한주민이라면 의무적으로 달아야 하는 것이 김일성, 김정일의 초상휘장입니다. 그 중에서도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얼굴이 함께 새겨진 ‘쌍상’은 착용한 사람이 간부임을 나타내는 의미가 있어 장마당에서 비싼 값으로 팔리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Latest Headlines

MANDARIN

° in Beijing at

CANTONESE

° in Guangzhou at

BURMESE

° in Yangon at

KOREAN

° in Pyongyang at

LAO

° in Vientiane at

KHMER

° in PhnomPenh at

TIBETAN

° in Lhasa at

UYGHUR

° in Ürümqi (Diwopu) at

VIETNAMESE

° in Hanoi at

뉴스 앱 버전3.0 출시! 비디오 시청, 크롬캐스트 지원, Google+ 포함 소셜 미디어 공유 등 새로운 기능과 버그 수정. 더 보기


“북 영변원자로 재가동 초기단계 추정”
관광객이 촬영한 버스 탄 평양 주민들 관광객이 찍은 버스 탄 평양 주민들

주간프로그램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