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130만달러 대북지원 물품 반출승인…”북 주민 인도적 상황 개선 노력”

서울-노재완 nohjw@rfa.org
2019-04-17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강원 철원군 근남면 사곡리 통일양묘장에서 관계자들이 상토 작업을 하고 있다. 현재 철원군 통일양묘장은 황폐해진 북한 산림복구를 돕기 위해 낙엽송, 소나무 묘목 98만5천주를 길러내고 있다.
강원 철원군 근남면 사곡리 통일양묘장에서 관계자들이 상토 작업을 하고 있다. 현재 철원군 통일양묘장은 황폐해진 북한 산림복구를 돕기 위해 낙엽송, 소나무 묘목 98만5천주를 길러내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앵커: 한국 통일부가 130만 달러 상당의 밀가루와 묘목의 대북 반출을 승인했습니다. 통일부는 앞으로도 관련 조건이 갖춰지면 대북 인도적 지원 물품의 반출을 승인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노재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17일 경기도가 신청한 130만 달러 상당의 묘목과 밀가루 등 대북지원 물품의 반출을 승인한 것과 관련해 북한 주민들의 인도적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 한국 정부는 향후에도 관련 조건들이 갖추어지면 승인해 나갈 예정입니다.

앞서 한국 통일부는 경기도가 신청한 묘목과 밀가루의 반출을 각각 지난 15일과 16일 잇따라 승인했습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90만 달러 규모의 어린이 급식용 밀가루와 40만 달러 상당의 미세먼지 저감용 묘목을 한국 민간단체를 통해 북한에 전달할 계획입니다.

민간단체인 아태평화교류협회와 협약을 맺은 경기도는 이 단체의 이름으로 물품을 북한에 보낸다고 밝혔습니다.

경기도 관계자는 자유아시아방송에 “밀가루와 묘목은 중국에서 구매해 북중 국경을 통해 육로로 운송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17일 강원도 고성군 일대 북한쪽 비무장지대(DMZ)에서 산불로 추정되는 불이 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의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정오쯤 한국의 최북단 통일전망대 전방 북한쪽 비무장지대에서 산불로 추정되는 불이 났으며 산불은 남쪽으로 번지지는 않았습니다.

산불은 한국의 통일전망대에서도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었으며 산림을 태운 뒤 자연히 꺼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