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칼라튜] 젊은 탈북자들의 새로운 정체성

그렉 스칼라튜 ∙ 미국 북한인권위원회 사무총장
2024.04.09
[스칼라튜] 젊은 탈북자들의 새로운 정체성 지난 2021년 8월 평양에서 열린 청년절 행사 모습.
/연합

그렉 스칼라튜 ∙ 미국 북한인권위원회 사무총장
그렉 스칼라튜 ∙ 미국 북한인권위원회 사무총장
1990년대 북한 주민들이 ‘고난의 행군’을 겪었습니다. 대기근 때부터 현재까지 약 3만4천명의 북한 주민들이 탈북하여 한국에 정착했습니다. 또한 수백명이 미국과 카나다 (캐나다), 독일, 영국을 포함한 해외 여라 나라에 정착했습니다. 그들은 증언을 통해 김씨 일가 정권에 의한 기근과 고문, 인권유린, 정치범관리소, 다른 구금시설, 정치탄압, 정권을 유지하기 위한 노예노동과 강제노동 등 세계 여론과 언론 앞에서 북한 주민들의 정체성을 정의했습니다. 1990년대 '고난의 행군' 이후 북한의 정체성은 고통과 죽음, 생존에 대한 이야기로 정의되어 왔습니다. 그러나 최근 탈북자 출신 젊은 사람들이 소셜 미디어 인플루언서, 즉 인터넷, 유투브와 다른 인터넷 기반 통신을 통해서 한국과 미국, 세계 언론과 여론에 영향을 미치는 유명 인물이 되었습니다. 그들은  특히 ‘고난의 행군’으로 인한 과거를 추모하는 동시에 미래에 대한 희망과 결의를 표현하며 새로운 정체성을 형성해 나가고 있습니다. 물론 소셜 미디어 인플루언서 뿐만 아니라, 조문호 영화 감독, 동아일보 주성하 기자, 월간 조선 정광성 기자 등 성공한 탈북자들의 사례는 많습니다. 여기다 미국의  콜롬비아 대학교 출신 젊은 탈북자들도 어려움과 탄압을 극복하여 자유민주주의 세계에서 성공했다는 이야기를 대표하는 인물들입니다.


탈북자 출신 소셜 미디어 인플루언서들은 예를들면 ‘정윤아 TV’의 정윤아, '북한남자 탱고'의 장명진, '북미남'의 박유성, '중고차 유미카'의 이유미, ‘강은정 TV’의 강은정, '남북공동구역'의 윤설미, '놀새나라 TV'의 강나라, ‘김서아 TV’의 김선아, '북한의 소리'의 박연미, 북한인권위원회 수속 김두현,  '쏭이튜브'의 한송이 등을 포함합니다. 다수의 북한 출신 여성 인를루언서들로, 북한이탈주민 중 여성의 비율이 높다는 점을 반영합니다.


'고난의 행군'은 북한 주민들에게 극심한 고통의 시기로 깊이 새겨져 있으며, 이러한 역사적 배경 속에서 젊은 탈북자들의 새로운 정체성이 형성되고 있습니다. 젊은 탈북자 인플루언서들은 회복력과 기억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그들은 북한의  비극적 현대 역사의 고통과 비극을 잊지 않았습니다. 뿐만 아니라 그들은 그것을 힘과 생존의 서사를 구축하는 토대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회복탄력성을 받아들이고 희망의 미래를 향해 자신의 정체성을 이끌어가고 있습니다. 그들의 이야기가 희소성과 인내에서 권한 부여와 옹호로 눈에 띄게 변화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언론의 자유, 표현의 자유를 통해 힘을 얻었습니다. 이들은 소셜 미디어와 다른 정보망을 통해 전 세계 청중을 교육하고 참여를 유도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오늘날 탈북 청년들의 정체성은 문화적 융합과 자유세계 통합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고난의 행군을 견뎌내고 한국, 미국, 기타 국가의 새로운 터전에 정착한 이들은 자신의 기원을 존중하면서도 전 세계적으로 통합된 정체성을 구현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정체성은 회복탄력성의 교훈과 연결된 자유시장과 자유민주주의 세상의 기회에 의해 형성됩니다. 개인적 통찰력을 통해 탈북 청년들은 미래지향적인 정체성을 개발할 수 있습니다. 이 젊은 탈북자들은 더 이상 과거의 목격자가 뿐만 아니라 결연한 의지와 낙관주의로 미래를 바라보는 새롭고 힘 있는 정체성을 형성하는 데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비전, 이러한 관점은 그들이 미국과 한국을 포함한 자유민주주의 나라에서 살면서 구성되었습니다.


탈북자 사회의 차세대 지식 지도자  되려는 이들은 진화하는 정체성에 대한 깊은 개인적 관점을 제시합니다. 이들은 다양한 청중과 소통하고 회복력과 승리에 대한 이야기를 공유함으로써 세계인들에게 북한 젊은이들의 새로운 정체성을 전달하려고  노력합니다. 더 이상 북한의 지리적, 정치적 경계에 국한되지 않는 이 젊은 인플루언서들은 국경을 넘어 자신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새로운 터전에서 발견한 자유와 개인적인 성장을 축하하는 동시에 자신의 기원을 존중하는 정체성을 확립합니다. 이들은 억압으로부터의 탈출이라는 중요하지만 편협한 시각을 뛰어넘어 인식에 도전합니다. 이들은 세계인의 의식 속에 북한에 대한 인식을 형성하고 21세기에 북한인이라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재정의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정체성 변화의 탐구는 문화적 이해, 외교, 그리고 북한을 떠난 개인의 개인적 성장에 영향을 미칩니다.


남북한의 통일과 북한 사람들의 해방, 자유와 번영으로 향하는 길은 하나 뿐입니다. 그것은 자유민주주의, 언론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를 포함한 인권 존중과 시장경제를 기본으로 하는 정치체제 하에서의 통일입니다. 냉전시대 이후 남북한의 통일을 준비하면서 동서독 퉁일을 교훈삼았기 때문에, 통일에 의한 어려움이 조명을 받았습니다. 특히 고난, 경제위기, 인권유린과 인권탄압을 많이 겪은 북한 주민들이 자유로운 자본주의 경제 사회에 적응하기가 어렵다는 것은 남북한 통일에 극복하기 어려운 장애물이라는 의견도 있습니다. 그러나 젊은 탈북 출신 감독, 기자와 인플루엔서들에 의해 형성되고 있는 새로운 정체성을 살펴보면 북한 젊은이들도 동구라파 젊은이들이 35년전부터 민주주의와 자유시장을 받아드린 것처럼 자유세계의 삶에 확실히 적응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낼 수 있습니다.

 

에디터 박정우, 웹팀 이경하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