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고성 바닷가에서 '청진호'라는 횟집을 운영하고 있는 탈북자 박명호 씨.

[평창에서]탈북자들이 본 평창올림픽 “북한 진정성 느끼지 못해”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여한 북한 대표단의 활동에 대해 한국 국민들은 대체적으로 긍정적인 반응입니다. 긴장이 고조됐던 한반도에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기 때문인데요. 하지만 탈북자들의 시선은 달랐습니다. 북한의 진정성을 느끼지 못하겠다는 건데요.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