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북은 ‘비이성적 세력’...안보 튼튼히 구축해야”

서울 - 홍승욱 hongs@rfa.org
2024.02.08
윤 대통령 “북은 ‘비이성적 세력’...안보 튼튼히 구축해야”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KBS와 특별대담을 하고 있다.
한국 대통령실 제공

앵커: 윤석열 한국 대통령은 북한을 합리적이거나 이성적이지 않은 세력으로 규정하고, 더욱 튼튼한 안보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 비핵화와 무관하게 정상회담을 추진할 수 있다는 입장도 내놓았습니다. 서울에서 홍승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7일 늦은 밤 공개된 방송 인터뷰에서 북한을 합리적·이성적인 세력으로 놓고 안보를 구축해서는 안 된다고 밝힌 윤석열 한국 대통령.

 

윤석열 한국 대통령(7 KBS ‘특별 대담 대통령실을 가다’) :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국가라면 저렇게 핵개발을 위해 경제를 파탄 내서는 안 되는 것입니다. 그것은 국가를 경영하는 정치 집단으로서 합리적이고 이성적인 것이 아니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윤 대통령은 지난 4일 한국방송(KBS)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주민을 위해선 북한이 경제를 살려야 하는데, 그러려면 핵개발을 포기하고 투자를 받아야 한다며 북한의 현재 행보를 비판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도발 시에 불합리하고 비이성적인 결론을 낼 수도 있는 세력이라는 것을 전제로 준비해야 한다한국의 안보를 더욱 튼튼하게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최근 남북한을 적대적 두 국가로 규정한 것과 관련해선 북한 내부에 큰 변화가 있는 것은 사실인 것 같다는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윤석열 한국 대통령(7 KBS ‘특별 대담 대통령실을 가다’): 변화가 있는 것은 사실인 것 같습니다. 단일 민족에서 소위 '두 국가' 원칙으로 변경한다는 것은 큰, 엄청난 변화라고 할 수 있는데 그 기저에 어떤 생각이 있는지는 북한의 주장만으로 판단할 수는 없습니다.

 

윤 대통령은 다만 대남 노선 전환 뒤에 어떤 구상이 있는지는 북한의 주장만으로 판단할 수 없다며 국가 안보를 책임지는 대통령으로선 북한의 군사력과 경제 상황, 과학기술 역량 등을 아주 면밀히 분석해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비핵화 상황과 무관하게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할 수 있다는 입장도 나타냈습니다.

 

북한의 핵포기 여부와 관계 없이 정상회담을 할 수 있지만 이른바 톱다운방식, 즉 정상들로부터 하향식으로 이뤄지는 방식 대신바텀업’, 즉 실무진들로부터 상향식으로 이뤄지는 방식이 바람직하다는 의견도 함께 내놓았습니다.

 

윤석열 한국 대통령(7 KBS ‘특별 대담 대통령실을 가다’): ‘탑다운방식으로 해서는 곤란하고, ‘바텀업방식으로 양국 실무자들 간의 교류와 논의를 진행하면서 의제도 만들어 놓고, 또 결과도 어느 정도 마련해놓고 정상회담을 해야 할 것입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이 완전한 핵포기에 도달하지 않더라도 핵고도화 노선을 변경하고 포기 의사를 보인다든지, 그를 위한 실행에 착수하는 것 만으로도 인도적 경제지원을 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 주민은 헌법상 대한민국 국민이라며 이들이 인간으로서의 존엄성을 지킬 수 있도록 열악한 환경 개선을 위해 지원하겠다는 의사와 함께, 한국 내 탈북민에 대한 배려와 지원의 중요성도 강조했습니다.

 

한국 내 일각에서 제기된 자체 핵무장 가능성에 대해선 현실적이지 못한 이야기라고 일축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한국이 결정만 한다면 핵개발에 오랜 시간이 걸리지는 않겠지만, 국가 운영을 종합적으로 판단한다면 핵확산금지조약(NPT)을 철저히 준수하는 것이 국익에 부합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RFA 자유아시아방송 홍승욱입니다.

 

에디터 양성원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