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인터뷰] 재미동포전국연합회 주남훈 워싱턴 지부장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재미동포 이산가족들의 북한 고향방문이 10년만에 다시 시작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97년 뉴욕에서 조직된 대북민간교류단체인 '재미동포.전국연합회'는 북한의 '해외동포.원호위원회'로부터 허가를 받아, 오는 9월, 스무 명 규모의 추석 성묘단을 구성해 북한을 방문할 계획입니다. 현재 신청자를 접수하고 있는 워싱턴 지부의 주남훈 지부장으로부터 자세한 얘기를 들어봅니다.

Q : 재미동포 이산가족들의 고향방문이 지난 92년에 중단됐는데 언제부터 진행됐었습니까? A : 89년부터 92년 2월까지 무제한으로 진행되다 중단됐다.

Q : 다시 시작된 배경을 설명해 주시지요. A : 가기 원하는 재미동포들이 많았고, 그동안 전국연합에서 북한에 꾸준히 요구해서 허가가 나왔다.

Q : 북한측의 연결 단체는 누구인가요? A : 해외동포원호위원회다.

Q : 전국연합이 단독으로 추진하는 이번 방북의 인원 제한이 있습니까? A : 미국과 캐나다 등 미주 지역에서 20명을 시범적으로 선정한다

Q : 어떤 기준으로 방문단을 선정하게 되는지요? A : 현재 북한에 가족이 살아 있고 가족들의 주소가 확인된 재미동포 영주권자와 시민권자들이 갈 수 있다.

Q : 가족의 생사확인작업은 어떻게 이뤄졌습니까? A : 97년 이후로는 전국연합에 의뢰해서 찾은 사람들이고, 89년에서 92년에는 캐나다의 정충림 씨가 담당했다.

Q : 방문단의 북한 체류 일정이 나왔습니까? A : 개인이 원하는 데로 7일에서 10일까지 머무른다.

Q : 북한에서 단체로 움직이게 되나요? A : 각자 고향이 다르기 때문에 단체로 움직일 수는 없다. 직접 가족의 집에서 자고 성묘까지 하는 것이다. 이런 방문은 10년만에 처음이다.

Q : 북한방문에 공백기가 있었던 이유는? A : 89년에서 92년 사이 북한에서 해외동포들에게 호의적으로 잘 대해줬으나, 다녀온 사람들이 체제 비판을 많이 했다. 그래서 중단됐다.

Q : 개인적인 상황을 소개해 주시지요. A : 고향은 함흥이고 형님이 살아 계시다. 1941년에 이남했다

Q : 북한 방문 때 개인적인 감회는 어떠셨어요? A : 담담했다. 50년 만에 만나보니 형님 얼굴이 돌아가신 아버지와 똑같았다. 사진을 놓고 보는 게 아니라 한 눈에 알아봤다.

Q : 형님 쪽의 반응은 어땠습니까? A : 내가 4살 때 헤어졌으니 서로 기억은 없다. 친척들 안부를 물었다.

Q : 처음 만나고 나서 계속 연락하고 계시는지요? A : 계속 연락하고 1년에 한 번 이상 기회만 있으면 들어가고 있다.

Q : 북한의 가족들을 도와주게 되겠죠? A : 물론이다. 또 미국에서 경제적 여건으로 못가는 사람들 중 함흥에 가족이 남아 있는 사람들의 편지를 전하고 생활비도 전해준다.

Q : 이번 방북단의 신청자들은 어떤 분들입니까? A : 주로 나이 많은 분들이다. 부모는 대개 돌아가셨고, 형제나 부인이 남아 있는 경우가 있다.

Q : 북한에 다녀오는 비용은? A : 요즘 평양까지 가는 비행기표가 1500달라이고, 북경에서 고려민항기를 타고 들어간다.

Q : 그 외 체제비가 얼마나 드나요? A : 하루 호텔비가 100달라, 점심 저녁은 사먹어야 하고, 가족들에게 생활비도 주고와야 하니까 7천 달라에서 만 달라 정도 있어야 한다.

Q : 북한에서 기억에 남는 일들 소개해 주시지요. A : 사람들이 때묻지 않고 친절하고 순진하다. 생활은 그쪽 사정대로 하고 있고, 깊은 사정은 몰라도 편안하게 있다고 느꼈다. 60년간 반공교육을 받은 바로는 이남에 가족이 있는 사람들은 공행에서 다 쫓겨 난 줄 알았지만 그렇지 않았다. 형님도 함흥시가 완전히 폭파된 뒤 원래 살던 그 자리에 집을 지어 계속 살고 있었다.

지금까지 재미동포 추석 성묘단 모집과 관련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워싱턴지부를 맡고 있는 주남훈 씨의 얘기를 들어봤습니다. 취재에 최윤정 기자였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