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지하교인들 9명 체포돼 -남한 탈북지원가 주장

2005-09-3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배재현 대표는 북한 평북에서 지하교회를 이끌어오던 문 모씨가 그의 형제 8명과 함께 북한 보위부에 체포되어 조사를 받고 극형에 처할 위기로 피랍탈북인권 연대로 구명을 요청해 왔다고 밝혔습니다.

배재현 대표: 서울에 있는 피랍탈북인권연대에 정보가 들어와서 문씨를 비롯한 8명의 구명을 요청해와 관계자들이 직접 전화를 통해 확인했습니다.

배 대표는 이 소식을 알려준 북한 사람과 인권단체 한 관계자가 직접 전화 통화를 해 구체적인 정보를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평양에서 출생한 올 60 중반의 지하교회 지도자 문 모씨는 해방 후 평양 팔골동에 있는 팔골 교회 교회의 집사로 봉사했던 아버지의 영향으로 평북으로 추방 되었습니다. 그러나 문씨는 추방된 곳에서 15년간 지하교회를 비밀리에 이끌어 오면서 중국으로부터 성경책을 들여와 배포를 하고 기독교 신앙을 전파하다 체포 구금되어 지난 7월부터 도 보위부의 취조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면 여기서 남한민간단체 한 관계자가 북한에서 소식을 전해온 사람으로부터 직접 들은 문씨 체포에 관한 내용을 들어보겠습니다.

평양 팔골동 이라고 있는데 거기 팔골 교회가 있었으니까 아버지가 평양 팔골 교회 집사였죠 문 씨의 원 교향은 평양 이죠, 평양에서 추방되었다 그곳(추방당한 곳)에서 80명 정도를 모아놓고 전파를 하다 가족들 9형제 잡혀... 성경책 다 빼앗기고, 죄명은 정부 전복 기도 인 것 같아요 (지금) 평양에 갇혀 가지고 굉장히 서글서글 (무시무시해 그쪽이) ....성경책 들여오다가 걸려서 잡힌 사람들 많아요.

그러면 피랍탈북인권연대 배재현 대표로 부터 직접 좀 더 자세한 내용을 들어봅니다.

체포되어 취조를 받은 지하교인들이 몇 명이나 됩니까?

배 대표: 지금 지도자인 소위 두목인 문씨가 주요인물로 잡혀 들어갔고 형제들이 9형제가 있는데 문씨 외 8명이 같이 잡혀 들어가 고문을 당하고 현제 구금되어 있는 상태고 그리고 성도들 80여명은 개별적으로 심문하고 조사를 했다고 합니다.

이들은 어떤 활동을 했는지요?

배: 지하교회에서 복음 전하고 모여 비밀예배 드리는 활동을 하고성경책을 비빌 루트를 통해 많이 들어가... 대화 중에서도 나옵니다. 성경책을 가지고 들어와서 배포하고 가르쳤습니다. 지금도 북한에서는 비밀리에 신도들이 모여서 예배를 드린다든가 성경말씀을 서로 교환한다든가 그런 비밀조직 들이 더러 있는 것 같습니다.

이들은 언제 체포 되었나요?

배: 7월 하순부터 조사가 시작되어서 9월 초순까지 조사를 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조사가 거의 마무린 된 것 같은데 어떻게 처리할 것으로 보시는지요?

배: 평양 쪽 고위부에 연락을 해서 그쪽의 지시를 받아 중앙에서 연락을 받아서 처리를 할 것 같은데...최소한 아홉 사람은 극형에 처하지 않을까 염려 된다고 합니다. 아마 이것이 북한 종교탄압에 대한 중요한 문제이기 때문에 신속히 처리하는 방법도 있을 것이고 또 한 가지 방법은 전혀 외부에 공개를 하지 않고 그냥 완전히 사라져 버리게 하는 것을 예상할 수 있습니다.

보위부가 적용한 이들의 죄목은 무엇입니까?

배: 공식적으로 이분들에게 덮어씌우는 죄목은 정부 전복을 기도 죄로 처리하는 모양입니다. 북한에서 종교자유라는 것을 공식적으로 얘기는 하지만 전혀 자유가 허용되지 않고 중국으로 탈북 했다 북송된 사람들이 예수님을 영접했다는 죄목으로 공개처형까지 당했다는 얘기도 듣고있지 않습니까? 탄압이 아주 심한 것 같습니다.

인권단체들이 이들의 구명 운동을 하고 있는지요?

배: 지금 서울의 한기총에 자료를 보내 구명요청을 하고 미국 쪽 기독교 단체들 그리고 암네스티, 국제사면위원회 등 즉 국제인권 단체에 보내 구명운동을 요청했습니다.

북한의 공식적인 교회중 하나가 평양의 칠골 교회인데요 팔골 교회도 있었는지요?

배: 저도 칠골 교회가 아닌가 반문했는데 팔골 동에 있다니까 예전에 있었던 교회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문씨의 아버지가 집사님이셨다 아마 나중에 공산화 되면서 계속 종교 활동을 해 평양에서 지방으로 추방을 당한 것 같습니다.

이원희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