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운백 “북-이란 협력 테러국 지정 근거”

샘 브라운백 미국 상원의원은 북한과 이란의 미사일 협력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할 충분한 근거가 된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정아름 junga@rfa.org
2009-07-29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브라운백 의원은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다시 지정하기 위해 계속 입법 활동을 펼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아름 기자가 보도합니다.

샘 브라운백 미국 상원의원은 29일 의회에서 열린 이란의 민주화를 위한 협의와 관련한 모임에 특별 초청연사로 참석한 뒤 자유아시아방송(RFA) 에 "북한과 이란이 미사일 개발을 위해 협력해왔다"며 "이는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증거가 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브라운백 상원의원은 "애초 북한을 테러리스트 명단에서 제거하지 말았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브라운백: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기 위해 필요한 증거는 충분하다. 국무부의 테러지원국 명단 지정의 기준을 너무 유연하게 적용하지 말하야 한다.

그러면서 브라운백 상원의원은 국무부가 테러지원국 명단과 관련한 국무부의 평가보고서를 30일 내에 의회에 제출하라고 규정한 수정 법안 (S. AMDT. 1761)이 통과된 것을 놓고, “일정한 성과를 이뤘다. 우리가 원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브라운백 의원은 북한을 재지정하라고 요구하는 자신의 법안이 부결됐지만 미국 국무부에 북한의 테러지원국 명단 재지정에 대한 일정한 기한을 제시하는 수정 법안 (S. AMDT. 1761)가 통과된 것은 테러지원국 명단 재지정에 대한 의회의 목소리에 힘을 실어줬다고 평가했습니다.

브라운백 의원은 이어 자신이 제출했지만 부결된 수정법안을 위해 계속 입법 활동을 펼치겠다며,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다시 지정하기 위해 압력을 가하겠다는 의지를 보였습니다.

앞서 브라운백 의원은 지난 22일 오바마 행정부에 북한을 즉각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하라고 공식 요구하는 법안을 상정했지만, 찬성 43, 반대 54로 통과되지 못했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