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한인 이산가족 상봉지원 법안’ 서명

2008-01-3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워싱턴-이수경 lees@rfa.org

10 만명으로 추산되는 미국내의 한인 이산 가족들이 북한을 방문해서 북한에 있는 이산 가족들을 만나도록 지원하는 미국의회의 ‘한인 이산가족 상봉 지원 법안’에 부시 대통령이 서명했습니다. 이로써 미국내 한인 이산 가족들의 이산상봉이 큰 힘을 얻게됐습니다.

부시 미국 대통령이 서명함으로써 법적 효력을 갖게된 미국내 한인 이산 가족 상봉 지원 법안은 앞으로 180일 이내에 미국 정부는 미국 시민권을 가진 한인 이산가족들과 북한에 살고 있는 그들의 가족과의 상봉 계획에 관하여 미국 의회에 보고서를 제출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 법안은 또 미국과 북한의 관계가 정상화 됐을 때 미국 시민권을 가진 한인 이산가족들이 북한에 살고 있는 그들의 가족을 만날 수 있도록 평양에 설치될 미국 대사관이 적절한 조치를 취하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하고 있습니다.

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을 지원하는 샘소리 프로젝트의 이차희 대변인은 ‘한인 이산가족 상봉 지원 법안’의 제정으로 미국 내 한인들의 반세기동안의 소원이 풀어지게 됐다고 말합니다.

이차희 :대통령께서 이 법안에 서명을 하셨는데 50년 넘게 기다렸던 것이 이뤄지는 역사적인 순간입니다. 하루라도 빨리 이산가족들이 상봉하고 북한에 있는 가족들의 소식을 듣기를 바랍니다.

미국의 이산 가족들은 기대를 나타내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미국에 사는 한인 이산 가족들도 나이가 들면서 북한 여행을 하기가 육체적으로 어려워지는데다 미화로 5--6천 달러는 족히 넘는 많은 비용문제도 큰 걸림돌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또한 이산가족 상봉 지원 법안은 북한내의 인권 문제와도 간접적으로 연계될 가능성이 많아서 북한이 설사 미국과의 관계가 정상화된다해도 이산 가족들의 상봉에 얼마나 성의를 가질지도 의문이라는 지적이 많습니다.

그동안 미국에 사는 한인들은 주로 로스앤젤레스 거주 동포들을 중심으로 관광과 여행 차원에서 북한을 방문해 이산 가족 상봉을 해왔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