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주민 3명 잇따라 귀순

2005-06-17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한군 병사 한명이 휴전선 철책을 통과해 남한으로 넘어온 데 이어 서해에서는 북한주민 40대 부부가 배를 타고 남한으로 귀순해 관계당국이 정확한 귀순동기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17일 오전 남한의 강원도 철원군 대마리 주민인 남 모씨가 집 근처 트럭 안에 숨어있던 북한군 병사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합동참모부 원태재 공보실장은 17일 이 북한군 병사는 20살의 북한군 방포사령부 소속인 리용수 전사로 힘들고 배가 고파서 12일 아침 8시 부대를 탈출했고 13일 아침 7시에 철책을 통과해서 넘어왔다고 진술했다고 밝혔습니다.

계급장을 모두 떼 낸 군복차림의 리용수씨는 남쪽으로 넘어온 뒤에도 철책선 주변을 배회하며 나흘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리용수씨가 발견된 곳은 지난해 10월 구멍이 뚫린 철책선에서 3-4km 밖에 떨어져 있지 않아 남한 군의 허술한 철책경계태세에 또 다시 큰 허점을 드러냈다고 남한 언론은 전했습니다.

한편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8시경 서해 백령도 북쪽 2.5마일 해상에서 부부로 보이는 북한 남녀 2명이 타고 있던 전마선 ‘남포호’를 발견해 고속정으로 예인했다고 발표했습니다.

길이 5m, 폭 3m 크기의 이 배는 소형 무동력 철선으로 이 배에 타고 있던 43살의 최모씨 부부는 지난 4일 밤 평안남도 남포항을 출발해 10여일 이상 표류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군의 확인 요청에 의해 최초로 이들을 확인한 옹진군 어업지도선 김종운 선장은 이들이 남쪽에서 살고 싶어 왔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김종운 선장: 우리가 그쪽(북쪽)으로 갈 꺼냐 안 갈꺼냐 그랬더니 한국에서 살 거라고 그러더라구요, 짐까지 실었더라고요, 그래서 보니까 옷까지 있더라고요.

인천지방경찰청은 최씨가 ‘지난해 4월 어머니와 남동생이 처형당해 탈북을 결심했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군 병사 리용수씨와 이들 부부의 월남경위와 동기 등에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이장균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