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전력공급 협상 난항

서울-문성휘 xallsl@rfa.org
2013-10-17
Share

앵커: 북한 당국이 전기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중국 측과 전력지원을 위한 협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전기세(요금) 지불방식을 둘러싼 양측의 입장차가 너무도 커 협상은 난항을 겪고 있다고 현지 소식통들이 전해왔습니다.

문성휘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당국이 지난 5월부터 4차례에 걸쳐 중국당국과 전력지원을 위한 협상을 진행했지만 이렇다 할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고 복수의 북한 내부 소식통들이 밝혔습니다.

최근 연락이 닿은 함경북도의 소식통은 “지난 8월 중순, 중국 전력기술자 9명이 함경북도 내 전력시설들을 돌아보았다”며 “단지 함경북도뿐만 아니라 전국의 전력시설들을 모두 돌아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그들이 무엇 때문에 전력시설들을 돌아보게 되었는지에 대해서는 “앞으로 중국의 전기를 끌어다 쓰는데서 기술적인 문제가 되는 것이 없는지를 검토하기 위해서 사전에 돌아본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얼마 전 연락이 닿은 함경북도의 한 전력부문 기술자는 “(북한의) 한해 전력생산량이 평균적으로 계산하면 360만kw 정도밖에 안 된다”며 “현재의 전력난을 모두 해결하려면 대략적으로 2천만kw 정도의 전력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는 북한의 모든 공장기업소들과 연구기관, 병원을 정상 가동시키는데 필요한 1천3백만kw와 교육 및 문화시설, 주민 세대들에 공급할 전력 700만kw를 합친 것이라고 그는 강조했습니다. 현재의 초라한 전력생산량을 가지고는 북한의 경제 활성화가 불가능하다는 얘기입니다.

이러한 전력난을 극복하기 위해 북한 당국은 “올해 5월부터 중국정부와 4차례의 전력협상을 벌였다”며 “그 외에도 국경연선에 있는 중국 지방정부들과도 수차례의 협상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기술적으로는 중국의 전기를 끌어다 쓰는데 큰 문제가 없으나 전기를 끌어다 쓰는 대가를 지불하는 문제에 있어서 서로의 의견이 크게 달라 협상이 제대로 진척되지 못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북한은 우선 5년 동안 차관의 형식으로 전력을 끌어다 쓰고 그 이후 대가를 지불하겠다고 고집하는데 반해 중국당국은 어떤 형식으로든 먼저 대가를 지불하면 지불한 만큼의 전력을 공급하겠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고 그는 설명했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