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외국인엔 음식값 폭탄

중국-김준호 xallsl@rfa.org
2015-08-2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평양 국제비행장 내의 식당.
평양 국제비행장 내의 식당.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평양을 비롯한 북한의 대도시에 있는 식당들이 같은 음식이라도 외국인 손님들에게 내국인에 비해 터무니 없이 비싼 값을 적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에서 김준호 특파원이 전합니다.

사업관계로 북한에 약 7개월간 머물다 최근 귀국했다는 한 조선족 사업가는 “북한에서는 외국인들이 아무 식당에나 갈 수도 없고 외국인의 출입이 허용된 식당에서는 내국인에 비해 몇 배나 비싼 음식값을 받아낸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밝혔습니다.

귀국하기 전 평양호텔에서 점심식사를 했다는 이 소식통은 “내국인들에게는 북한 돈 10,000원(약 1.2달러) 하는 비빔밥 한 그릇을 외국인인 나에게는 15달러를 지불하라고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같은 메뉴라고 해도 외국인에게 내놓는 음식은 내국인용보다는 좀 깔끔하고 정성을 들인 것 같았다”면서 “아무리 그렇더라도 내국인에 비해 10배 가까운 음식값을 외국인들한테 받아내는 것은 너무 심하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소식통은 덧붙였습니다.

평양을 몇 번 다녀온 또 다른 소식통은 “냉면 맛이 좋기로 유명한 평양 옥류관의 경우 내국인과 외국인용 식당을 구분해 별도로 운영하고 있다”며 “외국인 봉사 식당칸은 복무원 봉사태도가 다르고 음식의 질이 다르긴 하지만 이런 것들을 모두 감안해도 내국인 음식값의 10배가 넘는 값을 부르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이들 중국 소식통들은 “중국도 개혁개방 초기 외국인에게는 교통, 숙박요금 등에서 내국인과 차별을 둔 적은 있었다”고 전제하면서 “하지만 가격 차이가 이 정도로 심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김정은 정권 들어 북한이 외국관광객 유치를 위해 공을 많이 들인 덕분인지 북한에 체류중인 외국인의 북한 내 여행통제는 다소 완화된 것으로 관측되고 있습니다.

황해도에서 자신의 사업장을 운영했었다는 앞서의 조선족 사업가는 “북한에 7개월 머무는 동안 평양, 원산, 개성 등 가보고 싶은 여러 곳을 여행했다”면서 “안내원이라는 이름의 보위부 감시원이 따라 붙기는 하지만 북한 당국이 여행을 막은 적은 한 번도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여행을 떠나기 전 대방 회사 책임자에게 통보만 하면 특별한 허가증 같은 것은 필요 없었고 단지 여권만 소지하면 되었다”면서 “다만 현지에서 갈 수 있는 곳과 갈 수 없는 곳은 안내원의 통제에 따라야 하고 현지 주민들과의 접촉도 허락되지 않았다”고 소식통은 강조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