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 “북 폭염∙가뭄, 대규모 식량난 초래 가능”

워싱턴-이상민 lees@rfa.org
2021-07-29
Share
WP “북 폭염∙가뭄, 대규모 식량난 초래 가능” 지난 2012년 북한 황주군 용천리의 논이 가뭄으로 갈라져 있다.
Photo: RFA

미국의 유력 일간지 워싱턴포스트는 29일 북한에서 지속 중인 폭염과 낮은 강수량으로 향후 북한 내 대량 식량위기가 초래될 수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이번주 북한 일부 지역이 섭씨 39도를 기록하는 등 폭염이 지속되고 있고 7월 중순 북한 내 강수량은 21.1밀리미터로 예년에 비해 기록적으로 낮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낮은 강수량은 농업용수 부족으로 이어져 이미 코로나 19로 인한 국경봉쇄로 농업에 필요한 비료나 장비 등이 부족한 상황에서 올해 북한의 농작물 생산량 감소는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 농무부는 27일 북한 내 수확량 감소의 주요 원인으로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북한 당국이 취한 북중국경 폐쇄를 꼽았는데, 이 때문에 중국으로 부터 들여오던 개량 종자와 비료, 제초제, 해충방제 화학물질, 농기계 및 예비 부품의 수입량이 크게 줄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신문은 이어 지난해 홍수와 태풍 등 자연재해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로 쌀 등 식량생산이 이미 어려워진 상황에서 이번 폭염과 가뭄은 북한 내 대량 식량난을 야기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기자 이상민, 에디터 양성원,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