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비만경고’ 만화는 식량난 우려 때문”

워싱턴-서혜준 seoh@rfa.org
2021-08-27
Share
“북 ‘비만경고’ 만화는 식량난 우려 때문” 북한의 조선중앙TV가 최근 방영한 비만 경고성 만화.
/NKNews

앵커: 최근 북한 당국이 비만에 대해 경고하는 만화를 방영한 것은 식량난을 우려했기 때문이란 전문가 지적이 나왔습니다. 서혜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주 북한 관영 조선중앙TV는 식탐이 많고 게으른, 다소 비만한 여자 아이를 소재로 한 만화를 방영했습니다.

이에 대해 미국의 일부 매체는 북한 김정은 총비서의 최근 체중 감량을 거론하면서 북한 당국이 식량난을 극복하려는 의도가 엿보인다고 지적했습니다.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노스코리아테크’의 마틴 윌리엄스 편집장도 27일 자유아시아방송(RFA)과 통화에서 북한 당국이 이번 만화를 방영한 이유는 올해 추수에 앞서 식량 부족상황을 우려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윌리엄스 편집장: 잘 알다시피 북한은 식량난을 겪고 있고 수확기에 앞서 북한 당국은 식량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할 겁니다. 북한은 지난해 태풍으로 농작물에 큰 피해를 입기도 했습니다.

그는 또 비만을 경고하는 이번 만화는 북한 주민들의 건강 관리와 체중 감량을 장려하는 의도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매체 ‘인사이더 뉴스’는 지난 24일 북한 당국이 주민들을 계도하기 위해 만화를 활용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면서 김정은 총비서가 체중을 감량한 시기에 이러한 만화를 방영한 점을 지적했습니다.

또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NK뉴스’는 지난 23일 김정은이 날씬해지면서 북한 관영매체가 몸무게 문제를 다뤘다는 제목의 기사를 내보내기도 했습니다.

앞서 지난 6월 김정은 총비서는 북한 노동당 전원회의 참석 당시 눈에 띄게 수척해진 모습으로 등장해 건강이상설이 불거지기도 했습니다.

기자 서혜준, 에디터 양성원, 웹팀 김상일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