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NGO “북한 인도주의 위기, 전세계 6번째로 심각”

워싱턴-이경하 rheek@rfa.org
2020-11-25
Share
eu_nk_aid_b 사진은 영양실조에 걸린 북한 어린이들의 자료사진.
연합뉴스

앵커: 북한의 올해 인도주의 위기 수준이 전 세계에서 6번째로 심각하다고 스위스 제네바에 있는 비정부기구가 밝혔습니다. 이경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스위스 제네바에 있는 ACAPS(Assessment Capacities Project)는 이달 초 북한을 포함한 113개 국가의 인도주의 필요도와 이에 대한 접근성, 위기로 인한 영향, 자연재해 등 30여개 항목별 결과를 종합해 심각도 지수(Inform Severity Index)를 발표했습니다.

이 지수는 ‘위기 심각성’(Inform Severity Index)을 5점 만점으로 평가해, ‘매우 높은’(Very High) 수준부터 ‘매우 낮은’(Very Low) 수준까지 총 다섯 등급으로 분류합니다.

북한은 ‘위기 심각성’이5점 만점에 4.1점으로 ‘매우 높은’(Very High) 13개 국가에 속했습니다.

특히 북한은 지정학적 요인(Geographical Impact) 5.0점, 지원이 필요한 인구(People in need) 5.0점, 인도주의 환경(Humanitarian condition) 4.5점 등에서 심각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됐습니다.

그러면서 이 기구는 북한 주민 약 2,550만(25,550,000)명 중 올해 인도주의 지원을 필요로 하는 주민이 약 1,043만(10,429,000)명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최우선 지원 과제로 식량을 꼽으면서 북한에선 만성적인 식량 부족과 유아들의 영양 결핍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보고서는 북한 주민 약 870만명이 의료시설을 이용하지 못하고 있으며, 북한 주민 약 850만명이 안전한 식수도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보고서는 보건 부문에 있어서도 5세 이하 어린이나 임산부, 노약자나 장애인들에 대한 제대로 된 의료 서비스가 부재하고, 제대로 된 의료 장비나 전문 인력을 갖춘 의료 시설이 부족한 점도 위기의 심각성을 높이는 원인으로 꼽았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억압적인 내부 정치 구조가 인도주의 지원 상태를 더욱 악화시킨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기구는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로 인한 대북제재 여파로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원금과 지원 활동이 감소하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아울러 지난해 9월 태풍 ‘링링’으로 인한 황해북도와 함경남도의 농지 피해가 올해에도 복구가 되지 않아 여전한다면서, 식량 불안정 문제가 증가됐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올해 8월과 9월 홍수와 태풍 등 자연재해로 인해 올해 수확기가 심각한 영향을 받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크리스토프 호이스겐 유엔주재 독일대사는 지난 9월 미국 워싱턴DC 소재 연구기관인 저먼마샬펀드(GMF)가 개최한 화상회의에 참석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준수를 강조하며 제재가 인도주의 지원을 가로막아선 곤란하다고 밝혔습니다.

호이스겐 대사: 우리에게 매우 중요한 점은 대북제재에서 인도주의 예외가 작동돼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 지원이 제재로 멈추지 않는 것입니다.

한편, 전세계에서 시리아가 ‘위기 심각성’이 5점 만점에 4.9점으로 가장 높았으며, 북한과 같이 위기 심각성이 매우 높은 국가는 시리아, 아프가니스탄, 소말리아, 수단, 예멘, 콩고민주공화국, 남수단, 차드, 콜롬비아, 나이지리아, 리비아, 베네수엘라 등13개국 등으로 나타났습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