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개발계획 대북 지원 올해로 중단

뉴욕-정보라 jungb@rfa.org
2016-08-3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미국 뉴욕 유엔본부의 유엔총회 본회의 모습.
미국 뉴욕 유엔본부의 유엔총회 본회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유엔개발계획(UNDP)이 올해로 대북 지원을 일단 중단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유엔안전보장이사회와 국제사회 대북 제재 조치에 따른 간접적 영향으로 유엔 기구들의 대북 지원 사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뉴욕에서 정보라 기자의 보도입니다.

유엔개발계획의 대북 지원 활동이 올해 12월 31일부로 중단됩니다.

이는 내달 6일~9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리는 ‘유엔개발계획, 유엔인구기금, 유엔프로젝트서비스국 운영이사회’의 2016년 후반기 정기이사회 심의 안건에 유엔개발계획의 대북 지원 활동이 포함돼 있지 않은 데에서 확인됐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유엔개발계획의 ‘북한국가프로그램’은 이미 작년 말 종결된 2011~2015년 주기의 프로그램이 1년 연장된 것으로, 재 연장 및 새로운 운영 주기를 신청하려면 운영이사회의 승인이 필요합니다.

그러나 유엔개발계획은 운영이사회에 곧 종료될 ‘북한국가프로그램’에 대한 연장 및 새 주기 승인을 요청하지 않았습니다.

이 프로그램의 연장 및 새 주기 계획안이 제출될 수 있는 다음 기회는 내년 초 예정된 운영이사회의 2017년 상반기 정기이사회입니다.

그러나 만일 회의에서 이의를 제기하는 이사국이 있을 경우 9월에 열릴 후반기 정기이사회에서 재심의 되기에, 그 때 승인을 얻더라도 앞으로1년여 간 공백이 생기게 됩니다.

유엔개발계획은 세계식량계획(WFP), 식량농업기구(FAO), 유엔아동기금(UNICEF) 등 평양에 상주하며 대북 지원 활동을 하고 있는 6개 유엔 기구를 대표하는 기구로, 유엔개발계획의 프로그램 중단이 다른 기구들에 미칠 여파가 주목됩니다.

게다가 유엔개발계획 평양사무소 상주 대표는 이들 6개 기구를 대표해 북한에 상주할 유엔담당관을 조정하는 직책까지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엔 내부 소식통은 31일 “북한에 인도주의적 지원을 제공하는 유엔 기구들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유엔 안보리 및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조치에 따른 영향으로 현지 지원 활동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6월 뉴욕 유엔본부에서 유엔아동기금(UNICEF)의 2016-2017년 활동 계획 및 예산을 심의하는 회의에서 유엔 내부감사조사국(OAIA)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로 인해 유엔아동기금 평양사무소가 지원 활동에 필요한 현금 지원을 받을 수 없었다고 발표했습니다.

유엔의 대북 제재가 인도적 지원과는 별도라고 하지만 상호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보여줍니다.

뉴욕에서 RFA, 자유아시아방송 정보라입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