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 “북 정찰총국 요원 고용 무관”

워싱턴-김진국 kimj@rfa.org
2015-02-27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MC: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은 유엔 제재기관인 북한 정찰총국 요원이 직원으로 근무했다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보고서에 대해 직원 고용과 근무에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고 27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밝혔습니다.

김진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세계식량계획의 프랜시스 케네디 본부 대변인은 북한 정보기관 요원의 세계식량계획 근무와 관련해 북한 당국의 파견일 뿐 관여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케네디 대변인은 이날 자유아시아방송에 보낸 전자우편을 통해 유엔 보고서에 지적된 직원은 회원 국가의 파견으로 세계식량계획의 직원 채용과 다르다고 설명했습니다.

해당 직원이 더이상 세계식량계획에서 근무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Employment by any national authority is incompatible with simultaneous employment by WFP. WFP can confirm that the individual in question is no longer employed by WFP.”)

한편, 유엔 대북제재위원회 관계자는 보고서 초안과 관련된 내용을 공개할 수 없다고 이날 자유아시아방송에 말했습니다.

제재위원회 사무국 관계자: 보고서 내용은 대외비입니다. 언론과 (보고서 내용의 진위 여부 등) 관련해 말할 수 없습니다.

영국 로이터 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의 전문가단 보고서 초안에 정찰총국 소속 김수광이 세계식량계획에서 일하며 북한의 제재를 해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프랑스 정부는 지난 1월 30일 1978년 생인 김수광과 유네스코에서 일한 그의 아버지 북한 정찰총국 소속 김영남을 북한의 불법무기거래를 위한 자금전달에 관여했을 가능성이 크다며 자산동결 조치를 내린 바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케네디 대변인은 국제 민간 공무원인 세계식량계획의 직원은 본국의 통제로부터 독립적으로 근무해야한다면서 파견된 직원의 근무 활동과 영역은 본국정부로부터 완전히 독립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