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돼지고기 소시지값 폭락

서울-손혜민 xallsl@rfa.org
2019-06-0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한군 공군부대의 돼지 공장.
북한군 공군부대의 돼지 공장.
연합뉴스

앵커: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북한 전역에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장마당에서 판매되는 돼지고기 소시지 가격이 폭락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영목장들이 전염병에 걸린 돼지들을 매몰처분하지 않고 소시지공장에 헐값으로 판매하기 때문이라고 현지 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손혜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안남도의 한 소식통은 2일 “요즘 평성시장과 순천시장에서 판매되는 돼지고기햄과 소시지(30cm크기) 낱개가격이 개당 내화 6천원에서 4천원 이하로 폭락했다”면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산되면서 국영목장들이 전염병에 감염된 돼지들을 소시지를 생산하는 외화벌이회사들에 눅게 넘기고 있기 때문”이라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지난 5월 중순부터 중앙에서는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대처해 대책을 세우라는 지시만 내릴 뿐 전염병 방제에 필요한 약품 등 방제 지원은 전혀 해주지 않고 있다”면서 “시군 방역소에서도 국영돼지목장에 소독약을 뿌려주고 날풀로 주던 돼지사료를 끓여서 주라는 방법만 알려줄 뿐 감염된 돼지들에 대한 사후처리 감독을 하지 않아   목장돼지들이 빠른 속도로 감염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바빠맞은(다급해진) 국영목장들은 전염병으로 폐사한 일부 돼지만 땅에 묻고, 돼지종자값이라도 건지려는 생각에 소시지 생산회사들을 찾아가 외상으로 돼지를 주겠으니 얼마만이라도 현금으로 갚아 줄 것을 요청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 평안남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2일 “도시주민들은 대부분 부엌마루나 아파트 베란다에서 돼지를 몇 마리씩 기르고 있는데 이런 집 돼지들도 돼지열병에 감염되어 죽어가고 있다”면서 “소시지원료가 부족해 생산을 못 하던 개인소시지업자들은 돼지전염병을 기회로 돼지들을 무더기로 사들임으로써 오랜만에 큰 이득을 보고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개인업자들은 전염병으로 죽은 돼지고기를 헐값에 사들이면서 섭씨 100도 이상으로 익히고 가공한 소시지나 햄은 건강한 사람이 먹어도 병에 걸리지 않는다고 주장하며 소시지를 시장에 넘기고 있다”면서 “소시지 가격이 절반 정도 떨어져 서민들은 오랜만에 돼지고기소시지를 맘껏 먹을 수 있게 되었다”고 언급했습니다.

같은 날 평안북도의 한 소식통은 “지금 신의주에서는 시 방역소와 보안서가 나서 전염병에 걸린 돼지고기를 장마당에서 팔지 못하도록 단속하고 있지만 그저 형식 뿐이다”라면서 “장마당상인들은 위생방역소가 발급한 돼지고기검역증을 돈으로 사들인 다음, 전염병으로 죽은 돼지고기에 붙여서 버젓이 판매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상인들은 돈 많은 고객들에게는 검역이 확증된 돼지고기를 제값에 판매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을 개의치 않는 서민들에게는 죽은 돼지고기를 눅게 판매하고 있다”면서 “이런 식으로 전염병으로 죽은 돼지고기가 마구 유통되니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