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새 여름교복도 공급 못해

중국-김준호 xallsl@rfa.org
2015.06.24
Share on WhatsApp
Share on WhatsApp

앵커: 옷 설계(디자인)를 새롭게 한 교복을 전국의 모든 학생들에게 무상 공급하겠다고 호언장담하던 북한당국은 6월이 다 가는데도 여름교복을 제대로 공급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때문에 주민들에 대한 김정은 제1비서의 체면이 말이 아니라고 소식통들이 전했습니다.

중국에서 김준호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저희 자유아시아방송은 지난 12일 북한당국이 김일성의 생일인 태양절(4/15)을 앞두고 전국의 모든 학생들에게 새롭게 설계한 교복을 공급하겠다던 약속을 제 때 지키지 못하고 있다고 보도해 드린 바 있습니다.

그런데 한 학기가 거의 다 되어가는 6월 하순까지도 북한당국이 새 여름 교복조차 공급하지 못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북한당국의 당초 약속대로라면 6월 중순부터 북한의 모든 학생들이 새 여름 교복을 착용하고 있어야 하는데 평양의 극히 일부분의 학생들만 새 교복을 입고 있으며 절대다수의 학생들은 옛날 교복을 입고 등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근 중국을 방문한 평양 주민 소식통은 “북한에서 모든 공급에 우선을 두고 있다는 평양시의 경우도 새 여름 교복공급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진 곳은 금성학원과 평양 1고중 뿐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밝혔습니다.

이 소식통은 자신이 정확하게 조사한 것은 아니라는 전제를 달면서도 “새 여름교복의 공급상황은 동복 공급상황보다도 훨씬 저조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오히려 장마당에서 새로운 설계의 여름교복이 많이 팔리고 있어 학부모들이 새 교복을 구입해 자녀들에게 입히는 경우가 많아 옛날 교복을 입은 학생들과 새 교복을 입은 학생들이 뒤섞여 있는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신의주의 주민 소식통은 “지방의 경우는 평양보다 더 한심해서 1고중 학생들 중 일부에게만 새 여름교복이 공급되었다”면서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는 가정들은 장마당에서 새 디자인 교복을 구입해 자식들에게 입히고 있는 실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소식통은 이어서 “아직은 새 교복을 입은 학생들보다 옛날 교복을 입은 학생이 훨씬 많다”면서 “시간이 지나면서 새 교복을 입고 등교하는 학생들이 조금씩 늘어나고는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가에서 새 교복을 제 때 공급해주지 못하기 때문에 학부모들이 새 교복을 비싼 값에 장마당에서 구입해 입히고 있다는 얘깁니다.

소식통들은 “당초 당국이 새 교복 공급을 약속하면서 국가가 공급하는 교복 외에 개인이 별도로 새 교복을 구입하는 행위를 금지시켰었다” 면서 “최고 지도자가 한 약속을 믿지 않는 블경 행위로 간주하였기 때문”이리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국가 차원의 교복 공급이 워낙 부진하자 개인적인 교복구입 금지조치는 언제 그랬느냐는 듯이 슬그머니 사라졌다는 것이 소식통들의 설명입니다.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