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영, ‘북 여행 경보’ 잇따라 발령

워싱턴-양성원 yangs@rfa.org
2015-11-2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미국과 영국 정부가 잇따라 자국민에 대해 북한 여행 자제를 권고하고 나섰습니다.

먼저 지난 19일 영국 정부는 3개월 만에 북한 여행 주의보를 재차 발령했습니다.

북한 관광에 나서는 영국인이 거의 없지만 한반도의 긴장 수준은 갑자기 변할 수 있으며 북한 당국이 합법적인 미국인 방문객을 체포하기도 했다는 것입니다.

영국 정부는 또 한국과의 국경을 통해서는 특별한 허가 없이는 북한에 대한 출입국이 불가능하며 평양 이외의 지역에 있는 영국인들에게는 접근이 어려워 제한적인 영사 지원 밖엔 제공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 국무부도 지난 20일 북한 여행 경보를 7개월 만에 갱신하면서 미국인들은 어떤 형태로든 북한 여행에 나서지 말 것을 강력히 경고했습니다.

국무부 측은 북한 당국이 자국의 형법을 임의로 적용해 미국인을 장기 구금할 위험이 있다면서 특히 북한 지도자에 대한 모독 행위는 범죄로 간주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휴대용 전자기기에 담겨 있는 정보들도 검열당할 수 있다면서 민감한 내용물에 대해 각별히 주의를 기울일 것을 당부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