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RW, 한중 정상에 ‘탈북자 보호’ 서한

워싱턴-양성원 yangs@rfa.org
2015-11-25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앵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가 중국의 탈북자 강제 북송을 막기 위한 서한을 한국과 중국 지도자에게 보냈습니다. 양성원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휴먼라이츠워치는 25일 한국 박근혜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중국이 탈북자들을 강제 북송하지 않도록 중국 지도자들을 압박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중국 내 탈북자들이 자유롭게 이동하고 한국 등 원하는 나라에 망명할 수 있도록 해줄 것을 중국 당국에 촉구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휴먼라이츠워치의 필 로버트슨 아시아담당 부국장은 지난달 베트남(윁남)에서 체포된 후 중국으로 넘겨져 현재 북중 국경지역인 투먼에 있는 것으로 알려진 9명의 탈북자들이 언제든 강제 북송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이 즉각 나서 중국 당국이 이들을 북송시키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만일 탈북자들이 북송되면 고문과 폭력이 가해지는 수용소로 보내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입니다.

휴먼라이츠워치는 또 같은 날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에게도 서한을 보내 탈북자 9명의 현재 소재지를 밝히고 난민보호와 관련된 국제법을 준수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만일 중국 당국이 박해받을 것을 알면서도 이들을 강제 북송시킨다면 중국의 국제적 이미지에 해가 되고 중국의 국제법 준수 의지가 의심받게 될 것이란 지적입니다.

휴먼라이츠워치의 존 시프톤 아시아옹호국장은 25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이번 사안과 관련해 한국과 중국의 최고 지도자에게 서한을 보내게 된 배경을 소개했습니다.

시프톤 옹호국장: 9명 탈북자 북송 문제가 시급한 만큼 최고위 당국자의 개입이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중국의 탈북자 강제북송 문제를 한중 간 외교 사안으로 격상시켜 중국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겠다는 게 그의 설명입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의 집권 여당 새누리당의 원유철 원내대표는 25일 ‘북한인권법’을 오는 12월 정기국회가 끝나기 전에 통과시키기로 야당 측과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원유철 원내대표는 11년째 유엔이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하는 상황에서 한국은 10년 넘게 북한인권법을 제정하지 못했다면서 그간 야당과 쟁점을 해소해온 만큼 이번엔 반드시 처리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