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간부 “화해협력 원한다면 인권문제 거론 말라”

서울-김지은 xallsl@rfa.org
2019-01-1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지난해 9월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가 마련된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앞에서 애국문화협회 등이 연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북한인권문제, 납북자문제 해결 등을 요구하고 있다.
지난해 9월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가 마련된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앞에서 애국문화협회 등이 연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북한인권문제, 납북자문제 해결 등을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앵커: 외국 출장에 나선 북한의 간부들이 진정으로 남북간 화해 협력을 원한다면 ‘절대로 우리의 인권문제를 건드리지 말아야 한다’고 강변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제사회가 제기하고 있는 북한인권 문제에 대한 북한당국의 불편한 속내를 알 수 있는 대목이라고 현지 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관련 소식 김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 변경도시의 한 소식통은 10일 “평양에서 사업차 중국에 출장 나온 북조선 간부를 오늘 사무실에서 만났다”며 “무역과 관련한 대화를 나누다가 자연스럽게 김정은 위원장의 방중과 남북협력문제가 거론되었는데 북조선 당국이 가장 꺼려하는 문제가 무엇인지를 알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평양의 국가 무역회사 주요 간부인 이 사람은 북조선 당국의 비핵화 의지와 남북화해협력을 바탕으로 한 통일 의지는 분명하다는 점을 역설했다”면서 “남북은 반드시 화해협력의 길로 가야 하고 조선반도는 비핵화 되어야 하지만 이 과정에서 남한이나 국제사회가 가장 하지 말아야 할 일은 우리의 인권문제를 거론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북남이 통일하는데 있어 필수조건은 남조선과 북조선이 금을 똑바로 긋고 서로 다른 두 체제를 인정하는 것”이라면서 “애초에 우리식 사회주의 집단체제에서 살아온 북조선 주민들의 인권문제를 남조선이나 미국식 인권문제와 연결시켜 거론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는 얘깁니다.

이와 관련 중국의 또 다른 소식통은 같은 날 “요즘 김정은의 방중과 시진핑 주석과의 정상회담 소식이 알려지면서 북조선 간부들을 만나게 되면 자연스럽게 남북협력과 통일문제에 관해 대화를 나누게 된다”며 “대부분의 북조선 간부들은 남북화해협력에서 가장 큰 걸림돌이 남한과 국제사회의 북조선 인권에 대한 문제제기라고 이야기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며칠 전 중국을 방문한 북조선 무역 간부를 심양의 한 호텔에서 만났다”면서 “평양 무역기관 소속인 이 간부는 현 정세와 관련한 대화에서 마치 당 선전부 일꾼처럼   남북관계에 대해 분명하고 강경한 논리를 펴 상당히 놀랐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는 원수님(김정은)의 중국방문으로 현재 조성된 북남간의 화해분위기는 더욱 발전하게 되어 있다고 주장했다”면서 “특히 북과 남의 통일문제는 ‘한 국가 두개의 체제’라는 고려연방제원칙에서 해결되어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가장 큰 문제가 남한과 국제사회의 북조선 인권문제 거론이라고 주장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이 간부는 남조선이 우리(북한)와 화해 협력하겠다고 하면서 남북문제를 미국에 의탁하고 오락가락하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고 비난했다”면서 “현재 남북문제를 해결하는데서 미국의 눈치만 보고 있는 문재인(대통령)이 더 문제라며 강한 불만을 제기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주민들의 실질적 교류가 차단된 상태에서 두개의 체제, 하나의 국가라는 연방제 통일이 성립할 수 있겠냐는 내 질문에 그 간부는 북남이 서로의 체제와 제도를 상관하지 않는 중립국가형태의 연방제통일이 우리가 원하는 남북통일이라고 강변했다”고 강조했습니다.

하고 싶은 말 (1)
Share

애국자

서울

국제제재로 북한의 경제가 어려워지니 불만을 드러낸 것이다. 북한이란 정권은 인류의 양심과는 반대로 간다고 보면 맞다. 즉, 북한정권이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일은 인류 양심적 측면에서 보면 해서는 안 될 일이고, 반대로 북한정권이 금지하는 일은 인류적 측면에서 보면 적극적으로 권장해야 할 일들이다.

Jan 14, 2019 06:49 AM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