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인권활동 한계 느껴 입북”

워싱턴-양희정 yangh@rfa.org
2009-12-2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로버트 박씨의 부모 조혜련씨와 박평길씨가 27일 샌디에고 팔로마한인교회에서 열린 촛불기도회에 참석했다.
로버트 박씨의 부모 조혜련씨와 박평길씨가 27일 샌디에고 팔로마한인교회에서 열린 촛불기도회에 참석했다.
사진-미주한국일보 최갑식 기자
재미교포 북한 인권 운동가인 로버트 박씨(28)는 한국과 중국에서의 인권활동 만으로는 북한인권 개선에 한계를 느껴 세계적인 관심과 지원의 필요성을 일깨우기 위해 북한에 들어갔다고 말했습니다.

박 씨가 북한으로 들어가기 전인 23일 공개된 로이터 통신과의 기자회견 동영상이 28일 공개됐습니다. 박 씨는 이 동영상에서 북한 인권문제의 심각성을 하루빨리 전세계의 지도자들에게 알리기 위해 기꺼이 목숨을 희생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씨는 북한에서는 성탄절을 기념할 수 없고 가장 추운 날 중의 하나이기 때문에 이 날을 택했다면서 북한 정부가 주민들의 인권을 심각하게 유린하는 상황에서 사람들의 ‘관심이 너무 없다고 생각해(people do not care)’ ‘정부’가 아닌 ‘개인’이라도 행동해야만 할 필요를 느꼈다고 말했습니다.

박씨는 홀로 북한에 들어감으로써 북한에서 생명을 잃고 인권을 유린당하는 북한 주민들의 인권에 대한 경각심을 전세계에 불러 일으키고, 한국의 교회와 인권단체들이 힘을 합쳐(Please come together!) 지속적으로 행동할 수 있게 되기를 원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세계와 세계의 언론은 유엔의 세계인권선언에 명시된 인간의 기본권을 누리지 못하는 북한 주민에게 용서를 구하는 마음으로 난민으로서 돌보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자의적으로 북한에 들어가는 자신은 기꺼이 목숨을 바쳐 심각한 북한 인권상황 문제를 부각시키고 탄압받는 북한 주민에 관심을 가져주길 바랄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따라서 자신의 행동이 두 미국 여기자의 구금과 석방 과정에서처럼 북한 정권에 오히려 힘을 실어 줄 수 있을것이라는 우려를 부인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