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14년째 최악 종교탄압국”

워싱턴-양성원 yangs@rfa.org
2015-04-3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미국 정부 산하 독립기관인 국제종교자유위원회는 북한을 전 세계 최악의 종교탄압국 중 하나로 지목했습니다.

이 단체가 지난 30일 발표한 2015년 연례 보고서는 올해로 14년 째 북한을 종교자유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특별우려국(CPC:Countries of Particular Concern)’으로 지정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이 단체의 ‘특별우려국’ 권고 대상에는 북한과 함께 미얀마와 중국, 에리트레아, 이란, 사우디아라비아, 수단, 투르크메니스탄과 우즈베키스탄 등이 포함돼 있습니다.

이들 9개 국가는 미국 국무부로부터도 종교 탄압과 관련한 특별우려국으로 지정돼 있습니다.

국제종교자유위원회는 이번 보고서에서 북한에는 진정한 의미의 종교의 자유가 없다면서 숨어서 종교 활동을 하는 주민들을 체포해 구금하고 때로는 처형하기도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북한 당국은 기독교인을 체제 위협 세력으로 취급하고 있으며 줄잡아 수만명의 기독교인들이 현재 강제노동수용소에 수감돼 있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특히 확인되진 않았지만 북한 지도자 김정은이 체제 전복기도 혐의로 구금하고 있는 한국의 김정욱 선교사와 관련이 있다는 이유로 지난해 북한 주민 33명을 처형하라는 명령을 내렸다는 보도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국제종교자유위원회는1998년 제정된 미국의 국제종교자유법에 따라 전 세계 종교 자유 우려국을 대상으로 연례 종교자유보고서를 발표하고, 미국 국무부에 세계 종교자유를 개선하기 위한 정책방향을 제안하는 업무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