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이산가족 상봉 호응 재촉구

서울-노재완 nohjw@rfa.org
2014-01-3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앵커: 한국 정부가 북한에 이산가족 상봉을 거듭 촉구하면서 북한이 최근 영변 핵시설을 재가동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 깊은 유감을 표했습니다.

서울에서 노재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가 30일 낮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산가족 상봉 문제와 관련해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이산가족 상봉을 논의하기 위한 남한의 실무접촉 제의에 북한이 나흘째 침묵을 지키고 있는 것에 대해 비판했습니다.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을 하자고 하면서도 내달 17일부터 21일에 상봉 행사를 갖자는 우리의 제안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고, 실무접촉도 무산되었습니다.

통일부는 회견에서 “인륜과 천륜을 갈라놓고 상봉을 기다리던 이산가족 가슴에 또다시 못 박는 일이 되풀이 돼선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진정으로 이산가족들의 아픔을 생각한다면 진정성을 보여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박수진 대변인: 책임지지 못 할 제안이라면 하지 않는 것이 이산가족들의 상처를 줄이는 일이 될 것입니다.

그러나 북한이 음력설을 마치고 곧바로 이산가족 상봉에 호응해 온다 하더라도 준비기간이 촉박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 때문에 일부에선 2월 중 이산가족 상봉은 현실적으로 어렵지 않겠느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통일부는 또 이날 회견에서 북한의 핵 프로그램 중단도 촉구했습니다.

특히 북한이 최근 영변 핵시설을 재가동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 유감의 뜻을 밝혔습니다.

박수진 대변인: 북한이 이렇게 핵무기 프로그램을 계속 진전시키고 있는 것은 매우 심각하고, 유감스러운 일입니다.

통일부는 핵 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은 당장 핵무기 프로그램을 중단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 및 비핵화 관련 국제의무와 약속을 지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한국 정부가 북한 핵시설 재가동을 확인했는지에 대해선 신중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박수진 부대변인은 “언론에 보도된 내용을 언급한 것”이라며 “북한의 여러 가지 움직임에 대해 확인해 줄 수 있는 건 없다”고 말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