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북 근로자 강제노역 조사”

워싱턴-양희정 yangh@rfa.org
2014-12-3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앵커: 말레이시아가 자국 내 북한 노동자들의 강제노역 실태를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양희정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일본의 인권단체 아시아인권의 가토 켄 대표는 30일 자유아시아방송에 말레이시아 정부와 의회 의원들이 북한에서 파견된 노동자들의 인권 유린 등과 관련해 적절한 조치를 취할 의지를 밝혔다고 주장했습니다.

가토 대표: 말레이시아 외무부의 공보담당 국장으로부터 지난 주 말레이시아에서 일하는 북한 노동자들의 강제노역과 관련해 해당 기관이 조사할 것이라는 답변을 들었습니다. 말레이시아 여당 의원(Senator Dato' Khairudin Samad)과 야당 의원들도 이 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관련 사실 여부를 조사할 것이라는 답을 받았습니다.

가토 대표는 지난 17일과 18일 양일 간 말레이시아 외무부 관리와 의원들에게 말레이시아 내 북한 노동자의 인권유린과 북한 정권에 대량의 현금이 유입되는 문제의 심각성을 지적하는 서한을 보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지난달 22일 말레이시아 탄광 폭발 사고에서 북한 광부 한 명이 사망하면서 알려진 북한 광부 46명의 열악한 근로 환경 등에도 불구하고, 말레이시아 집권 여당인 통일말레이국민기구(UMNO)와 북한 노동당이 지난달 26일 협력 강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점에 주목하고 이 같은 편지를 보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그러면서 말레이시아의 한 야당 의원(GOOI HSIAO LEUNG MP)은 현지 신문에 양국 간 협력 강화를 비난하는 글(http://www.malaysiakini.com/letters/284327)을 기고하기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가토 대표는 이 서한에서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보고서에서 지적한 북한의 해외파견 노동자들의 강제노역 등 반 인도적 범죄에 해당하는 북한 정권의 인권유린 실태에 말레이시아 정부와 의원들이 주목해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가토 대표는 한국의 아산재단이 지난 10월 발표한 보고서(Beyond the UN COI Report on Human Rights)에는 북한이 국제법을 위반하면서 노예와 같은 참혹한 근로 조건 속에 노동자를 파견하고 있다고 말레이시아에서 일한 경험이 있는 탈북자들이 증언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그러면서 불가리아, 체코, 루마니아 즉 로므니아와 같은 나라들은 이 같은 이유로 북한 근로자 고용을 중단했다고 말했습니다.

가토 대표는 북한 근로자들의 임금이 북한 정권의 핵과 미사일 개발 등에 유용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아산재단의 보고서 등에 따르면 북한 근로자들은 귀국길에 다량의 현금을 북한으로 유입해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을 막기 위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위반하고 있다고 가토 대표는 지적했습니다. 북한의 해외 노동자 파견은 심각한 인권 유린의 문제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의 접점에 있다는 설명입니다.

가토 대표는 따라서 국제노동기구의 강제노동에 관한 협약 등의 비준국인 말레이시아가 북한 노동자들의 인권 유린을 간과하지 말 것을 촉구했습니다.

특히 이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사상 처음 북한의 인권 문제를 안건으로 채택하고 북한 인권 상황이 국제사회의 안보와 평화를 위협한다는 데 합의하면서, 말레이시아의 북한 인권에 대한 정확한 인식이 매우 중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말레이시아는 내년 1월부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뉴질랜드, 베네수엘라, 앙골라, 스페인과 함께2년 임기를 마친 한국, 오스트랄리아 등5개국을 대신해 이사국으로 활동할 예정이기 때문입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