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부 “북한인권특사 곧 지명”

미국 국무부는 북한 주민의 인권과 관련해 ‘북한인권특사’를 곧(soon) 지명할 예정이라고 국무부의 고위 관리가 24일 밝혔습니다.
워싱턴-노정민 nohj@rfa.org
2009-07-2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지난 1월 20일 사임한 레프코위츠 전 북한인권특사.
지난 1월 20일 사임한 레프코위츠 전 북한인권특사.
Photograph by JUNG YEON-JE (AFP)
이 고위관리는 인권과 관련해 북한에 일어나고 있는 일은 우려스럽고 국제적 규범을 어기고 있다면서 미국 정부는 북한의 인권에 집중하고 개선을 위한 주변국의 협조를 구하는 데 주저하지 않겠다는 기존의 입장을 재차 확인했습니다.

따라서 이 고위관리는 미국 정부가 지난 1월 제이 레프코위츠 전 북한인권특사가 사임한 이후 7개월 동안 공석이었던 북한인권특사를 곧 지명해 북한주민의 인권도 다룰 방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미국이 북한과 다시 대화를 한다면 북한 주민의 인권 문제도 논의의 하나로 거론할 것이라고 고위관리는 덧붙였습니다.

If we get back to the kind of dialogue with North Korea where we can address, we will be interested in doing so, this will be part of discussion.

현재 북한인권특사에는 미국 하원외교위원회의 국장을 지낸 로버트 킹(Robert King) 전 국장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킹 내정자는 25년간 '북한인권법'을 발의하며 북한 문제에 큰 관심을 보인 고 톰 랜토스 하원 외교위원장의 비서실장을 지냈고, 동유럽의 공산주의와 관련된 책을 펴내기도 했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