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신매매 10대 탈북 여성 도움 요청

워싱턴-정영 jungy@rfa.org
2015-04-3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중국에 거주한 경험이 있는 탈북여성 3명이 중국내 탈북자 실태을 알리는 기자회견에서 인권유린 등 문제점에 대해 말하고 있다.
중국에 거주한 경험이 있는 탈북여성 3명이 중국내 탈북자 실태을 알리는 기자회견에서 인권유린 등 문제점에 대해 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최근 중국 내 인신매매 조직에 의해 팔려갔던 탈북 여성 두 명이 자유를 찾아 탈출을 시도하다가 좌절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 명의 여성은 중국인 남편에게 붙들려 행방이 묘연한 상태라고 합니다.

정영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 동북지방에서 탈북자 구출활동을 하고 있는 정 모 씨는 최근 2명의 탈북 여성들이 자유를 찾아 떠났다가 뒤쫓아 온 중국인들에게 붙잡히는 바람에 실패했다고 29일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정씨에 따르면 그가 구출하려고 했던 탈북 여성들은 열아홉 살의 어린 여성 한 명과 20대의 여성 한 명, 이렇게 모두 두 명입니다.

이들은 각각 2년 전과 10년 전에 중국에 팔려와 중국인 남편에게 시집갔던 여성들로, 한국 등 자유세계로 가길 희망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 중 20대의 여성은 뒤쫓아 온 중국인 남편 등에 의해 붙잡혀 어디론 가 끌려가고, 10대의 여성만 겨우 도망쳐 현재 중국 모처에 은신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2살에 부모 형제를 다 잃고 북한에서 떠돌이를 하던 이 씨는 중국에 가면 잘 살 수 있을 거라는 북한 브로커들의 말을 듣고 중국으로 넘어오게 되었다고 자유아시아방송 인터뷰에서 밝혔습니다.

이모 여성: 팔려왔지요. 우리 조선에서는 사람을 보내면 중국에 시집을 보냅니다. 나 같은 사람은 가 있을 곳도 없고, 시집보내는 데 말도 모르지 그래서 가서 살았어요. 돈도 없지.

자신이 얼마에 팔렸는지 조차 모르고 17살에 중국 인신매매조직에 넘겨진 이 씨는 자기보다 13년 이상인 중국인 남성에게 ‘시집’갔다는 겁니다.

하지만, 이 중국인 남성도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 지체 장애인으로 가정적 박해가 심해 결국 탈가하게 되었다고 이씨는 덧붙였습니다.

이모 여성: 도망쳐 나왔습니다. 남편은 똑똑치 못하고 이때까지 말을 몰라 살아왔는데, 난 아직 중국말을 잘 못합니다.

한국에 가기를 원한다는 이 여성은 “돈이 없고 도와줄 수 있는 사람을 찾지 못해 한국으로 가지 못하고 있다”면서 미국의 탈북자 단체에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이 단체 관계자는 “현재 이렇게 도움을 요청해오는 탈북 여성들이 적지 않다”며 “자선음악회 등을 통해 모금된 기금으로 탈북 여성들을 구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 씨와 함께 떠났던 27살의 여성은 중국인 남편과 시아버지 등 사람들에게 붙잡혀 어디론가 끌려갔다고 밝혔습니다.

붙잡힌 20대 여성은 10년 전에 중국으로 팔려온 여성으로, 슬하에 중국인과 사이에서 난 8살 난 아이가 있다고 이 씨 여성은 말했습니다.

그는 “이렇게 10대의 나이에 중국에 팔려간 북한 여성들이 한둘이 아니다”면서 “먹고 살기 어려워 중국으로 왔지만, 언어와 신분 문제를 해결하기 어려워 한국으로 가려고 마음먹었다”며 한국에 나가 사람답게 살아보겠다고 희망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