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식량위기 재발 가능성 있어” - 휴먼 라이츠 워치

2006-05-0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국제적 인권단체인 휴먼 라이츠 워치는 최근 북한 당국이 사적인 곡물 거래를 금지시키고 세계식량계획의 활동을 중단시키는 정책등이 북한 주민들에게 또다시 90년대 중반과 같은 엄청난 기아를 초래할 수 있다고 서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경고했습니다. 회견을 취재한 양성원 기자와 함께 그 내용을 알아봅니다.

물난리 같은 천연재해보다는 북한 당국의 양곡 정책이 또 다른 식량난을 불러올 수 있다는 경고 같은데요?

네, 인권단체 휴먼 라이츠 워치(Human Rights Watch)의 톰 말리노우스키 (Tom Malinowski) 워싱턴 옹호국장(Washington Advocacy Director)은 4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경고했습니다.

그는 북한 당국이 최근 세계식량계획, 즉 WFP의 북한 내 대북식량지원 활동을 중단시킨 일과 또 북한 주민들 사이의 사적 곡물 거래를 금지시킨 일, 그리고 신뢰할 수 없는 배급제를 다시 시작한 일련의 북한 당국의 정책을 꼽으면서 이러한 정책 변화는 이미 가난하고 궁핍한 북한 주민들을 또 다시 지난 90년 중반 같은 심각한 기아의 상황으로 몰아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Tom Malinowski: The basic conclusion is the recent policy changes in North Korea could lead the renewed hunger for the already desperate population of that country.

말리노우스키 국장은 지난 90년대 중반 북한에 심각한 식량위기 당시 전체 북한 인구의 5%인 약 100만 명가량이 굶주림으로 목숨을 잃었고 또 수십만 명의 북한 주민들이 식량을 찾아 북한을 탈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러한 북한 식량난의 원인은 어디에 있다고 보는 것입니까?

말리노우스키 국장은 북한 주민들의 식량난의 원인은 물론 가뭄과 홍수 등 환경적 요인도 있지만 매우 차별적이고 불공정한 북한 당국의 배급제에서 비롯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북한 당국이 과거부터 노동당 간부나 군인, 공안원 등 특권계층에게 우선 식량을 공급하고 이른바 적대계층에게는 식량 배급에서 차별을 가해왔다면서 이러한 과거 행태가 또 다시 되풀이된다면 특권층이 아닌 많은 북한 주민들은 또 다시 굶주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당국이 식량 배급을 북한 주민들을 통제하는 수단으로 사용한다는 지적도 나왔죠?

그렇습니다. 말리노우스키 국장은 북한 당국이 왜 세계식량계획의 대북식량지원 활동을 중단시켰다고 보느냐는 자유아시아방송의 질문에 북한 당국은 과거 식량 배급을 통해 북한 주민들을 철저히 통제해 왔는데 대북식량지원단체가 북한 당국을 대신해 매우 중요한 물자인 식량을 공급하고 또 북한 전역에서 이 과정을 감시하는 것에 북한 당국이 위협을 느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Tom Malinowski: I think that they were a little bit threatened by the presence of the international agency, distributing this very important commodity throughout the country trying to monitor...

휴먼 라이츠 워치는 북한 당국이 국제사회의 식량지원을 받아들이고 사적 곡물 거래를 허용하라고 촉구했죠?

네, 휴먼 라이츠 워치는 북한 당국이 세계식량계획의 대북식량지원을 받아들이고 또 국제적 표준에 따른 투명한 분배감시 활동을 허용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북한 주민들 간 사적 곡물거래를 허용하고 식량배분에서 적대계층 차별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중국과 남한 등 대북식량원조 국가들은 세계식량계획이 채택한 것과 같은 국제적 표준에 부합하는 방식으로 대북 원조식량의 분배과정을 철저히 감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양성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