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서도 한국TV 시청

서울-김지은 xallsl@rfa.org
2015-06-03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가정에서 인터넷을 접속,전자도서관을 이용하는 북한 주민.
가정에서 인터넷을 접속,전자도서관을 이용하는 북한 주민.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평양시민들의 한국 텔레비죤(TV) 시청률이 북한 ‘조선중앙텔레비죤’ 방송을 넘어섰다는 주장들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북한당국이 검열대까지 조직해 남한 텔레비죤 시청을 막고 있지만 소형 기기들을 통한 남한 텔레비죤 시청은 막기 어렵다고 소식통들은 언급했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김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당국이 평양시 가정세대들에서 보유하고 있는 소형 텔레비죤과 노트컴(노트북)들을 시도 때도 없이 검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평양시에서 한국의 텔레비죤(TV)을 시청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평안북도의 한 소식통은 “중앙당 선전선동부가 조직한 영상물 검열대가 평양시의 가정세대들을 임의로 검열하고 있다”며 “평양시에서도 주로 한국의 텔레비죤이 잘 보이는 지역들이 검열대상에 오르고 있다”고 1일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과거에는 북한당국이 남한 텔레비죤 방송의 시청을 막기 위해 등록된 텔레비죤의 채널을 고정시키는 한편 차단전파를 수시로 발사했지만 요즘에는 전력난으로 이마저도 실행하지 못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주장했습니다.

평양시에서 한국의 텔레비죤이 제일 잘 보이는 지역은 만경대구역과 대성구역인데 이곳은 비록 외곽이지만 ‘만경대물놀이장’과 ‘금수산태양궁전’, ‘대성산유원지’가 있어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찾아드는 지역이라고 그는 설명했습니다.

화질의 차이는 있지만 평양시 거의 모든 지역에서 한국의 텔레비죤을 시청할 수 있다고 소식통은 덧붙였습니다. 한국의 텔레비죤 시청은 북한의 강원도와 황해남북도, 평안남도, 그리고 함경남도의 일부 지역에서도 가능하다고 그는 전했습니다.

이와 관련 자유아시아방송과 자주 연계를 가지는 평양시의 한 소식통도 “평양에서 한국 텔레비죤을 가장 많이 시청하는 부류는 돈 있는 사람들과 지식인들, 특히 대학교수(당중앙위원회 비서국 비준대상)들과 중앙기관 당 간부들”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일반 가정세대와 달리 보위부, 보안부, ‘비사그루빠'의 임의의 검열대상에서 제외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은 당, 사법기관으로 된 ‘연합지휘부’를 조직해 ‘비서국 비준대상’ 이상인 간부, 지식인들의 가정을 따로 검열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북한당국의 이런 단속과 검열에도 불구하고 평양시 주민들의 한국 텔레비죤 시청률은 ‘조선중앙텔레비죤’을 훨씬 능가하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주장했습니다. 순수 체제선전용인 ‘조선중앙텔레비죤’에 평양시 주민들도 환멸을 느낀다는 얘기입니다.

평양시의 또 다른 주민 소식통도 “매 가정들은 겉에 내놓은 등록된 텔레비죤 말고도 12촉(4.7인치)짜리 소형 텔레비죤이나 판형컴퓨터(태블릿)로는 좁은 공간이나 이불속에서도 몰래 시청이 가능해 검열만으로는 한국 텔레비죤 시청을 막기 어렵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평양의 전기사정이 좋지 않아 정전이 될 경우 북한의 ‘조선중앙텔레비죤’은 시청이 어려우나 한국의 텔레비죤 방송은 배터리를 이용해 언제나 볼 수가 있어 남한 방송의 시청률이 높을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