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의회도 포로송환이 전제조건]

2008-01-1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워싱턴-박정우 parkj@rfa.org

미국 의회도 국군포로 문제에 큰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미국 하원은 지난해 9월 북한이 국군포로를 송환하기 전에는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지 말 것을 규정한 법안을 제출하기도 했습니다.

국군포로 문제를 취급하고 있는 미국 의회의 법안은 ‘북한 대테러 비확산 법안(North Korean Counterterrorism and Nonproliferation Act, H. R. 3650)’입니다.

이 법안은 600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되는 남한 국군포로를 북한이 남한으로 돌려줘야 북한을 미국이 지정한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할 수 있다고 못박고 있습니다.

이 법안을 제출한 제출한 로스-레티넌 의원의 아시아 담당 핼핀 보좌관은 남한 국군포로 문제에 미국 의회가 크게 주목하는 이유를 이렇게 설명합니다.

핼핀: 한의 국군포로 문제에 로스-레티넌 의원은 큰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그녀의 남편이 베트남 참전 군인인데다 한국전쟁 참전 미군들이 자신들의 의지와 상관없이 50년 넘게 북한에 억류돼 있는 500명 이상의 국군포로들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핼 핀 보좌관은 앞으로 미국 의회가 국군포로 송환을 앞당길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국군포로 송환을 북한의 테러지원국 해제 조건으로 규정한 ‘북한 대테러 비확산 법안’은 지난해 9월 하원 외교위원회에 제출돼 현재 심의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