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마 탈북자 19명 수일 내 재판받고 랑군 이동

버마의 챙뚱 경찰서에서 생활하고 있는 탈북자 19명이 금년 안에 재판을 받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방콕-이동준 xallsl@rfa.org
2008-12-29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인권단체 관계자는 이들이 재판을 받고 랑군으로 이송된 후 곧 풀려날 것 같다는 조심스런 전망을 하고 있기도 합니다.

12월 초 불법입국 혐의를 받고 버마 지방도시 챙뚱으로 이송돼 경찰청 유치장과 경찰관 숙소등에 나눠 생활하고 있는 탈북자 19명이 새해를 맞기 전날인12월31일 재판을 받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태국 북부에서 탈북자를 비롯한 소수민족을 돕고 있는 인권단체의 관계자가 자유아시아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이 사실을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지난주 챙뚱 현지에서 탈북자 19명이 금명간 재판을 받고 새해가 되면 버마의 옛 수도인 랑군으로 이송될 것 이라며 챙뚱 지방법원의 재판 결과를 지켜 봐야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이 랑군으로 이송되면 버마 당국이 이들을 중국으로 되돌려 보내거나 북송하지 않을 것이며 한국 공관이 이 탈북자들을 가까운 위치에서 보고 도울 것이라고 이 관계자는 말했습니다.

또 이 관계자는 챙뚱 현지의 분위기로 보아 이 탈북자들이 랑군으로 가게되면 조만간 이들이 원하는 한국으로 가게 될 것같다는 조심스런 전망을 하기도 했습니다.

버마 당국은 한국과 같은 자유의 나라로 가기 위해 불법입국한 탈북자들을 중국으로 되 돌려보내거나 북송하지 않고 있으며 일정기간 유치생활을 시킨 후 이들이 가기를 원하는 국가로 보내고 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