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성 생일에 공화국기 사라져

서울-김지은 xallsl@rfa.org
2016-04-26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김일성 주석의 생일을 맞은 평양시내의 모습.
김일성 주석의 생일을 맞은 평양시내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북한에서 김일성 생일(4월15일)을 맞아 특별경비주간이 선포된 가운데 공공장소에 게양되어 있던 공화국기(북한국기)가 밤사이 사라지는 사건이 발생했다는 소식입니다.

북한 내부소식 김지은기자가 보도합니다.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22일 “김일성 생일인 4월 15일 새벽 청진시내 한 동사무소에 게양된 공화국기가 밤사이에 자취를 감춘 사건이 발생했다”면서 “공화국기 실종사건은 사안이 매우 중대한 만큼 현재 중앙과 도 사법당국이 총동원돼 수사에 나섰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김일성이나 김정일 생일이면 기관 기업소와 인민반 가정세대들은 의무적으로 공화국기를 게양해야 한다”며 “그런데 청진시 포항구역 북향동 사무소 국기게양대의 공화국기를 누군가 밤새 게양대에서 내린 후 없애버린 사건이 발생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공화국 깃발은 원래 김일성생일인 15일을 전후로 4월 14일부터 16일 저녁까지 게양하도록 돼있는데 생일당일인 15일 새벽에 감쪽같이 사라진 것”이라며 “삼엄한 특별경비망을 뚫고 공화국 깃발을 제거해 버린 것으로 보인다”고 그는 덧붙였습니다.

“북한에서 공화국기 게양은 정치적 성격을 띠는 엄숙한 행사이며 이를 훼손하거나 방해하는 행위는 반역죄로 처벌된다”고 전한 소식통은 “청진시 중심지에 게양되어있던 공화국기가 사라진 사건은 매우 심각한 사건으로 함경북도에 초비상이 걸린 상태”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 함경북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누군가 체제에 대한 반감이나 불만의 표시로 공화국기를 내린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달 12일 함경북도 경성군에서는 삐라사건이 또 터졌다”고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경성군 삐라사건으로 함경북도 전체 주민들이 중앙과 도보위부, 도보안국으로부터 필체조사를 받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열흘 전 발생한 경성삐라사건으로 벌써 3번째 주민필체조사가 진행됐다”며 “조사는 1인당 16절지를 10장씩 자필로 써 바치고는 3일 후 또 반복해 써 바치는 방식으로 3번이나 이뤄졌으나 아직 범인을 잡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소식통은 “이번 삐라사건에서 삐라에 적힌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며 “당국이 삐라내용을 발설하는 자는 반역죄로 분류할 것이라고 엄포를 놓아 주민들이 쉬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공화국기 탈취사건도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면서 “작년 9월9일 공화국창건일에 도 체육대회가 열릴 예정이던 양강도 혜산경기장에 게양되었던 공화국기가 사라지고 대신 까만 비닐봉지가 마치 조기처럼 게양된 사건이 있었다”고 밝혀 북한체제에 반발하는 사건들이 잇따르고 있음을 강조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