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고위급전용 ‘제3네트웍’ 존재

워싱턴-김진국 kimj@rfa.org
2015-08-2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한의 고위급 간부들이 별도로 사용하는 ‘제3의 손전화망’이 존재한다고 북한에서 근무했던 이집트의 통신회사 전직 기술자가 주장했습니다.

북한에서 손전화 사업을 하는 오라스콤의 기술자로 2011년부터 2013년 후반까지 평양에 근무했던 아메드 엘-노아마니 씨는 20일 북한전문 인터넷매체인 엔케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제3의 손전화망’이 미국과 유럽의 기술로 만들어졌으며 주로 고위급 간부를 감시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엘-노아마니 씨는 북한 주민의 손전화 이용시간이 통화당 평균 90초가 넘었으며 주요 통화 시간은 오전 출근 시간과 오후 시간, 그리고 퇴근한 뒤 집에서 서로 통화를 하는 밤 시간대였다고 전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