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민방위군 일체점검

서울-문성휘 xallsl@rfa.org
2014-07-3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앵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가 민방위군에 대한 일체점검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역 기술무기들을 주민거주 지구에 재배치하는 사업도 올해 중에 시행 될 것이라고 소식통들은 강조했습니다.

북한 내부소식 문성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7월 7일, ‘당 중앙 군사위원회’에서 내린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의 명령에 따라 북한 당국이 민방위군 전투력에 대한 일체 점검에 나섰다고 복수의 현지 소식통들이 최근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28일 연락이 닿은 자강도의 한 소식통은 “7월 중순부터 진행된 ‘당 중앙 군사위원회’ 판정검열에서 적발된 시, 군 민방위부 간부들과 군수동원 총국 산하 ‘50호사업소’ 간부들이 무더기로 처벌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당 중앙 군사위원회’ 검열은 민방위무력이 임의의 시각에 전투태세에 진입할 수 있는가를 종합적으로 점검하는 형식으로 진행됐으며 사전에 아무런 예고도 없이 진행돼 많은 관계자들이 검열에 걸려 처벌을 받았다고 소식통은 덧붙였습니다.

자강도 만포시의 경우 김일성 고급당학교, 김일성 군사정치대학 학생들로 조직된 검열성원들이 17일 밤 11시에 기습적으로 ‘시당 민방위부’에 들이닥쳤다고 그는 설명했습니다. 이어 ‘농촌지원’에서 제외된 ‘시 피복공장’과 ‘만포시멘트공장’의 노농적위대 및 교도대의 ‘비상소집’으로 검열을 시작했다고 그는 이야기했습니다.

또 이번 검열은 지역 민방위군의 전투장비 및 동원준비 상황, 전시예비물자 조성 및 전시생산체계 상태, 전시지휘소와 주민방공호 유지관리 실태조사로 이루어졌다고 그는 언급했습니다. 그런가하면 실제 전시상태에서 동원될 수 있는 노농적위대와 교도대 인원점검도 함께 이루어졌다고 덧붙였습니다.

검열결과 현재 ‘시 피복공장’ 부분당비서, ‘만포시멘트공장’ 초급당비서가 시당 조직지도부 검토를 받는 중이며 주민방공호 건설을 책임진 군수동원총국산하 ‘50호 건설사업소’ 소장과 초급당비서가 해임 철직되었다고 그는 전했습니다.

‘시당 민방위부’ 부장과 두 명의 부부장, 민방위부 산하 ‘시 적위대 훈련소’ 소장은 엄중경고 처벌을 받았으며 ‘시 반 항공 기구대’ 대장, ‘4호 창고’ 소장과 세포비서는 자강도 인민보안국에 구류됐다고 그는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 30일 양강도의 한 군 관계자는 “7월 7일 ‘당 중앙 군사위원회’ 방침은 일반 간부에 해당하는 방침과 군 간부에 해당하는 내용으로 나누어져 있다”며 “군 간부 해당 방침에는 기계화 전투수단들을 주민거주 지역으로 옮길 데 대한 내용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주민지구에서 멀리 떨어져 있던 기계화, 기술(전술)무기 부대들을 주민거주 지역으로 옮기는 사업도 올해 가을걷이가 끝나면 시작될 것이라고 그는 주장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