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라선시 돌파구 마련에 부심

서울-문성휘 xallsl@rfa.org
2015-11-1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앵커: 북한이 18일 대외용 컴퓨터 봉사망을 통해 ‘라선경제무역지대 종합개발계획’을 밝혔습니다. 이는 중국이 러시아의 항구에 새로운 물류기지를 세우는 것을 막기 위한 북한의 고육지책이라고 북한의 외화벌이 소식통들이 주장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문성휘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당국이 18일 대외용 컴퓨터 봉사망(사이트) ‘내나라’를 통해 155억 달러규모의 ‘라선경제무역지대 종합개발계획’을 새로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 한국의 언론들은 김정은 정권이 라선시 개발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습니다.

하지만 18일 중국에 파견된 북한의 한 무역부문 관계자는 ‘라선 경제무역지대 종합개발계획’에 대해 “외화벌이와 외자유치의 최후의 보루인 라선시에 대한 관심을 잃을 수 있다는 김정은 정권의 위기의식이 반영된 계획”이라고 평가 절하했습니다.

이러한 ‘종합개발계획’은 중국정부가 북한과 가까운 러시아 자루비노항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과 무관치 않다고 그는 덧붙였습니다. 북한은 김정일 국방위원장 시절에 라선특별시의 ‘경제관리권’을 50년이라는 기한으로 중국에 팔아넘겼습니다.

하지만 김정일 사망 후 권력을 대물림한 김정은 제1위원장은 2013년 12월 라선특별시의 ‘경제관리권’을 팔아먹은 행위를 역적죄로 규정하고 그 책임을 모두 뒤집어 씌워 고모부인 장성택을 처형하기에 이르렀다고 소식통은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장성택의 처형이유로 라선시 문제를 끌어들여 북•중 관계가 악화됐다”며 “결국 중국정부는 라선시에 대한 미련을 버리고 라선시를 대체할 물류 수송기지로 러시아의 자루비노항 개발에 나서게 됐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한편 북한의 한 외화벌이 소식통은 “라선시는 중국과의 물류사업으로 유지되고 북한 외화벌이와 투자유치에서 최후 보루로 간주되는 곳”이라며 “그런데 중국이 자루비노항을 개발해 물류기지를 확보하면 투자자들이 더 이상 라선시에 관심을 가질 이유가 없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사태를 막고 중국의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내놓은 것이 라선특별시 ‘종합개발계획’이라고 그는 덧붙였습니다. 또 ‘라선경제무역지구’의 매력은 철도와 도로, 항만을 통해 한국과 일본, 중국과 러시아를 이어주는 점이라며 때문에 한국의 투자가 반드시 동반돼야 한다고 소식통은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투자유치도 절실하지만 그보다는 우리에게 이미 투자한 외국기업들의 성공적인 결과물을 보여주어야 한다”며 “신뢰를 담보하지 못하면서 투자유치에만 매달린 라선시 ‘종합개발계획’은 성공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진단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