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회장 “남북 역사적 경기에 관중없어 실망…북측에 문제 제기”

워싱턴-지예원 jiy@rfa.org
2019-10-15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한국 축구 대표팀이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을 무관중 경기로 치르는 모습.
한국 축구 대표팀이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을 무관중 경기로 치르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앵커: 한국과 북한의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예선전이 평양에서 ‘무관중 경기’로 치뤄진 것에 대해 국제축구연맹(FIFA)이 실망감을 나타냈습니다. 지예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잔니 인판티노(Gianni Infantino)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은 15일 평양에서 개최된 한국과 북한의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예선전을 직접 관람한 이후 경기가 예상외로 ‘무관중 경기’로 치뤄진 것에 대해 실망스럽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인판티노 회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런 역사적인 경기에 경기장이 꽉 찰 것으로 기대하고 있었는데 관중이 하나도 없어서 실망스러웠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어 “이 점과 더불어 경기 생중계, 비자 문제, 외국 기자들의 접근 등에 관련된 여러 사안에 대해  놀랐다”면서 “우리에게 언론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는 명백히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북한 당국의 경기 생중계 불허 및 취재단 접근 차단 등의 문제를 직접적으로 거론했습니다.

다만, 그는 “한편으로는 한 순간에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순진하다”며 “우리는 이러한 문제를 북한 축구협회에 제기했고, 축구가 북한과 전 세계 여타 국가들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확실한 노력을 계속 이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 내 인권단체와 한반도 전문가들도 ‘무관중 경기’로 치뤄진 사상 초유의 월드컵 예선전이 북한의 진짜 모습을 보여준다며, 북한의 이런 태도가 국제사회에서 절대로 용납돼선 안된다고 한 목소리고 비판했습니다.

미국의 대표적인 대북인권단체인 북한인권위원회(HRNK)의 그렉 스칼라튜(Greg Scarlatoiu) 사무총장은 15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남북 월드컵 예선전 경기가 평양에서 ‘무관중 경기’로 치뤄진 것은 북한 정권의 속성과 불안정성을 극명하게 보여준다고 지적했습니다.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월드컵 경기와 같은 국제 경기에서 언론과 관중의 접근이 당연히 보장돼야 함에도 불구하고 북한 정권이 이들의 접근을 차단한 것은 전 세계적으로도 전례없는 사례라고 말했습니다.

스칼라튜 사무총장: 아마도 북한 내부 상황이 불안정하거나, 북한 정권은 5만 명의 사람들이 한 자리에 모여 한국과 북한을 지켜보는 것을 두려워했을 수도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이번 남북 예선전은 전적으로 터무니없고 용납할 수 없습니다. (Perhaps the situation inside the country is unstable and volatile. Perhaps the regime was afraid that 50,000 people gather in the same place watching the two Koreas. The bottom line is that this is absolutely ridiculous and unacceptable.)

그는 이어 이번 남북 월드컵 예선전은 남북관계의 현 정치적 상황을 넘어서는 국제 스포츠 경기임에도 불구하고, 국제축구연맹(FIFA)의 일원인 북한이 한국 정부에 ‘무응답’으로 일관하는 모습은 북한의 대남 태도를 잘 보여주면서도 절대로 용납돼선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데이비드 맥스웰(David Maxwell) 민주주의수호재단(FDD) 선임연구원은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이번 평양 예선전은 축구경기에서조차 통상적인 언론보도를 허용하지 않는 북한 정권의 진정한 색깔을 보여준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축구경기에서도 엿보이듯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완전한 언론 장악과 존엄 유지를 추구하는 만큼, 다음달 부산에서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을 계기로 한 김 위원장의 방한 가능성은 매우 낮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김 위원장 방한에 대한 한국 대중의 반응 등 한국 내 상황과 언론보도를 통제하기가 매우 어렵기 때문이라는 것이 그의 설명입니다.

이런 가운데, 요아킴 베리스트룀(Joachim Bergström) 주북 스웨덴대사는 이날 인터넷 사회관계망 서비스인 트위터를 통해 평양에서 남북 월드컵 예선전을 직접 관람했다고 알리면서 경기 모습을 찍은 사진 및 동영상을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한국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북한이 경기 생중계를 거부한 것에 대해 “축구 경기를 보지 못하는 (한국) 국민은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 현주소를 확실히 보고 있다”며 강한 아쉬움을 나타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